개성 남북연락사무소 14일 문 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0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측 100명·북측 50명 참석해 개소식
美대북대표 “비핵화 마무리해야” 강조
고노 日외무상 “文대통령 방일 기대”

개성공단에 설치되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오는 14일 문을 열 전망이다. 연락사무소 개소 전날에는 판문점에서 남북 군사실무회담이 열린다. 북·미 간 비핵화 교착상태가 빠르게 해소되면서 남북 및 북·미 관계 개선의 선순환이 재개되는 모양새다.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11일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들었다. 이제 시작이고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일(북 비핵화)을 마무리하는 것”이라며 힘을 보탰다. 통일부 관계자는 ‘연락사무소의 개소 일자를 14일로 상정하냐’는 질문에 “그렇게 계획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남측 100명, 북측 50명 정도가 참석하는 안을 놓고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3일에는 남북이 판문점에서 대령급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비무장지대(DMZ) 공동유해발굴,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을 논의한다.

지난 10일 방한한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우리는 어려운 일을 해야 하지만 엄청난 기회도 있다”며 “한국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11일 베트남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양자회담을 하고 “문 대통령의 방일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8-09-12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