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연봉 52억 중국행… “목표는 도쿄올림픽”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U21 사령탑… 박항서 감독과 대결 예상
중국축구협회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현재 중국 21세 이하(U21) 축구대표팀 신임 사령탑으로 거스 히딩크(72) 감독을 선임했다고 10일 공식 발표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거스 히딩크 감독

협회는 “히딩크 감독은 (중국의) 도쿄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뤄줄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히딩크 감독은 연봉으로 최대 400만 유로(약 52억원)를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이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서는 내년 3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을 통과한 뒤 2020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대회 본선 3위 안에 들어야 한다. 중국은 자국에서 열린 2008년 베이징대회(1무2패·조별리그 탈락)를 마지막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했다.

히딩크 감독이 중국 U21 대표팀을 맡게 되면서 올해 베트남을 U23 챔피언십 준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과의 대결도 예상된다. 2002년 한·일월드컵 때 수석코치로 히딩크 한국대표팀 감독을 보좌했던 박 감독이 베트남 U23대표팀에서 받는 연봉은 3억원으로 알려져 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9-11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