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식중독 원인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확인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07: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검물·보존식·달걀서 살모넬라균 검출
식약처 오염원 추정 케이크용 달걀 흰자 조사
의심환자 46명 추가 2207명으로 늘어

최근 전국 학교 급식소를 통해 확산돼 2207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원인이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식품제조업체 더블유원에프엔비)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환자의 구토물, 혈액, 변, 땀 등 몸에서 나오는 모든 분비물인 환자 가검물과 조사를 위해 남겨 둔 학교 보존식, 납품 예정인 케이크 완제품, 케이크의 원료인 달걀 흰자에서 모두 동일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원료에서 살모넬라균이 확인됨에 따라 케이크에 사용된 달걀 흰자가 오염 원인일 것으로 추정되지만 식약처는 보다 명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다각도로 조사 중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최종적으로 식중독 원인이 달걀 흰자에 있다고 단정 지으려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원료인 달걀 흰자에서 살모넬라균이 확인된 것은 맞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식중독 의심환자 수는 57개 집단급식소에서 220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8일 55개 집단급식소, 2161명에서 2개 학교, 46명이 추가된 것이다. 이들은 지난 7일 식중독 증상이 나타났지만 주말 이후 월요일인 10일에 식중독 증상을 신고했기 때문으로 8~10일 사이 새로운 환자가 발생한 것은 아니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13곳(700명)이며, 경남 13곳(279명), 부산 10곳(626명), 대구 5곳(195명), 경북 5곳(180명), 충북 4곳(122명), 울산 2곳(11명), 경기 1곳(31명), 광주 1곳(31명), 전남 1곳(15명), 제주 1곳(13명), 대전 1곳(4명)이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8-09-1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