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특사에 “특수·견고한 북중관계 발전의지” 피력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09: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중 친선 강화 발전은 우리 당과 정부의 절대 불변의 방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 대표로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에게 “특수하고 견고한” 북중관계를 발전시킬 의지를 피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김정은에 전달되는 시진핑 친서…‘북중 우호’ 강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왼쪽)이 9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시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시 주석은 이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중 관계를 강화하고 양측의 공동인식을 잘 실천하며 북중 관계를 더욱 빨리 발전시키길 원한다”고 말했다.2018.09.10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에 전달되는 시진핑 친서…‘북중 우호’ 강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왼쪽)이 9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시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하고 있다. 시 주석은 이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중 관계를 강화하고 양측의 공동인식을 잘 실천하며 북중 관계를 더욱 빨리 발전시키길 원한다”고 말했다.2018.09.10
신화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 위원장이 리 상무위원장을 접견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가장 신뢰하는 친선적인 린방(이웃나라)에서 온 귀중한 동지들을 우리 당과 정부와 인민이 최대의 성의를 다해 극진히 영접하는 것은 마땅한 도리이고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인민이 커다란 기쁨과 긍지속에 맞는 가장 큰 국가 명절을 계기로 이루어진 습근평 총서기 동지의 특별대표인 률전서 동지의 우리나라 방문은 새로운 정세하에서 날로 훌륭히 강화발전하는 불패의 조중(북중) 친선을 다시한번 과시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조중 두 나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인 조중친선을 끊임없이 강화발전시켜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한 선택이고 절대불변의 방침”이라며 “습근평동지와 이미 합의한대로 고위급래왕을 더욱 강화하고 전략적의사소통을 긴밀히 하여 그 누가 건드릴수 없는 특수하고도 견고한 조중관계를 보다 굳건하고 심도있게 발전시켜나갈 의지”를 피력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이에 리 상무위원장은 “중조 친선은 지역정세의 변화와 역사의 풍파를 이겨내고 오늘 두 당 최고령도자들의 특별한 친분관계에 기초하여 더욱 두터운 관계로 승화되고있다”며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중조관계를 지속적으로, 안정적으로 발전시키고 추동해나가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화답했다.

중앙통신은 리 상무위원장이 시 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면서 “최고 영도자동지께서는 습근평 동지가 따뜻하고 훌륭한 친서를 보내주신데 대하여 깊은 사의를 표하시였다”고도 전했다.

아울러 또 면담이 시종 친선적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으며, 두 사람이 북중관계 강화 발전 및 상호 관심사로 되는 문제에 대하여 ‘가식없는 서로의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