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북미 고위급 대화 재개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2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러 우호친선 간담회 참석한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롯데호텔에서 고려인들과 교민들이 참석해 열린 한-러 우호친선 만찬 간담회에서 동포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러 우호친선 간담회 참석한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롯데호텔에서 고려인들과 교민들이 참석해 열린 한-러 우호친선 만찬 간담회에서 동포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러시아를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과 미국 사이의 고위급 대화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0일 제4차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2박 3일 일정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한 첫날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한 ‘한·러 우호친선 만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북한을 방문해 올해만도 세 번째인 남북 정상회담을 연다”며 “대한민국 정부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지혜와 인내와 용기로 평화를 향해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총리와 정부 대표단을 비롯해 콘스탄틴 보그다넨코 연해주 부지사, 김 니콜라이 연해주 고려인민족문화자치회장, 김경재 연해주 한인회장 등 연해주 정부 주요 인사와 재외국민, 고려인 동포 40여명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은 수교 30주년인 2020년까지 양국 간 교역 300억 달러, 인적교류 100만명을 달성하자고 제안하셨다”며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고 남북 간의 교류와 협력이 활성화된다면 이 꿈은 이뤄질 수 있다고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