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당진 농협 강도 검거해보니 만취 50대 여성

입력 : ㅣ 수정 : 2018-09-10 14: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송되는 당진 농협 강도 용의자 10일 충남 당진 송악농협에서 2700만원을 뺏어 달아난 강도 용의자(52·여)가 범행 3시간 30여분만에 검거돼 당진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호송되는 당진 농협 강도 용의자
10일 충남 당진 송악농협에서 2700만원을 뺏어 달아난 강도 용의자(52·여)가 범행 3시간 30여분만에 검거돼 당진경찰서로 호송되고 있다. 2018.9.10
연합뉴스

충남 당진의 한 농협에서 현금을 강탈해 달아났다가 검거된 용의자는 만취한 50대 여성으로 드러났다.

충남 당진경찰서는 10일 낮 12시 35분쯤 충남 당진시 송악읍의 한 야산에서 A(52·여)씨를 특수강도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쯤 당진시 송악읍 복운리의 농협에 침입, 현금 2700만원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양봉할 때 쓰는 그물망 모자를 쓰고, 직원에게 흉기를 들이댔다.

돈을 챙긴 A씨는 농협 인근에 세워뒀던 차량을 타고 달아났다. 도주 과정에서 타정총(공사장에서 사용하는 전동 못총)을 발사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A씨가 타고 달아난 차량의 차적 조회 등을 통해 신원을 특정한 뒤 범인 검거에 나섰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