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미 무역흑자 또 사상 최대치 경신…속 타는 트럼프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역전쟁 속 8월 310억 5500만 달러 기록
트럼프, 모든 中제품에 관세 가능성 시사
美, 다음 타깃은 日… “무역협상 시작할 것”
“트럼프, 작년 8월 한·미 FTA 등 탈퇴 추진”


미국과의 무역전쟁 중에도 중국의 월별 대미 흑자 규모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9일 중국 해관총서(관세청)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의 수출입(교역)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3%가 늘어난 4069억 5300만 달러로 집계됐다. 8월 수출액은 2174억 3000만 달러이고 수입액은 1895억 2300만 달러로, 이 가운데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443억 8500만 달러, 수입액은 133억 3000만 달러를 각각 기록해 무역흑자 규모는 310억 5500만 달러에 이른다. 직전 최고치였던 지난 6월(289억 3000만 달러)의 흑자액 기록을 갈아치웠다.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상황에서도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가 또다시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미국의 공세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지난 7월 6일부터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상품 보복관세 부과에도 중국의 수출이 타격받기는커녕 오히려 탄력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모든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물릴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2000억 달러 중국제품 관세는 ‘아주 가까운 시기에’ 시행될 수 있다”며 “중국이 이에 맞대응하면 추가로 2670억 달러 중국 제품에 관세를 또 물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산 수입품 모두에 관세를 매길 수 있다는 얘기다.

이런 가운데 중국에 집중됐던 미국의 무역전쟁 총구가 일본으로 옮겨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우리는 그것(일본과의 무역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사실은 일본이 우리를 불렀고, 그들은 지난주에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일본과 합의를 도출하지 않는다면, 일본은 그것이 큰 문제라는 점을 알고 있다”고 압박성 발언을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해 일본과의 무역에서 690억 달러의 적자를 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11일 발간되는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저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8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북·미 자유무역협정(NAFTA), 세계무역기구(WTO)를 한꺼번에 탈퇴할 결심을 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등의 설득에 마지못해 물러섰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9월 한·미 FTA 종료를 통보하는 서한을 직접 들고 와 콘 위원장이 이를 빼돌렸다고 WP가 보도했다.

서울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8-09-1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