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 접촉 경기도민 2명 자택 격리 중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 “특이점 없어” 모든 보건소 24시간 비상대응
경기도가 도민 2명이 메르스 환자와 2m 이내에서 접촉한 사실을 확인하고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경기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도가 도민 2명이 메르스 환자와 2m 이내에서 접촉한 사실을 확인하고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회의를 열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9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3년여 만에 국내에서 발생함에 따라 긴급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메르스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도는 이날 오전 11시 재난안전본부장, 보건복지국장, 보건환경연구원장, 경기도의료원장, 경기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 고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등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민관 협력체계를 점검했다. 앞서 8일 오후에는 메르스 대책본부를 가동했다.

도는 대책본부 가동 이후 도내에 거주하는 2명의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해당 보건소를 통해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 밀접 접촉자는 환자와 2m 이내에서 긴밀하게 접촉하거나 같은 공간에서 생활한 사람 또는 환자의 분비물과 접촉된 사람 등을 말한다.

이들은 앞으로 14일 동안 격리되며 1일 2회 임상증상 검사를 받게 된다. 검사결과에 따라 증상이 심각해 질 경우 분당서울대병원 등 음압장비가 갖추어진 국가지정입원치료병원으로 이송된다. 밀접 접촉자 2명은 서울대병원 감염격리병동에서 치료 중인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승객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들 거주지에 역학조사관을 파견해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한 결과 이날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31개 시·군 보건소를 대상으로 24시간 메르스 대응 방역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는 한편 분당서울대병원, 국군수도병원, 명지병원 등 국가지정 격리치료병원 3곳 26실 28병상에 대한 점검도 마쳤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