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의 메르스…메르스에 대해 알아야 할 10가지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년 만에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확진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9일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2018.9.9 연합뉴스

▲ 3년 만에 국내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확진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9일 메르스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 2018.9.9 연합뉴스

약 3년 만에 국내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메르스가 대유행한 3년 전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이번에는 초기 대응을 철저히 하는 모양새다. 이미 이번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사람들에게 외출 제한 조치를 적용한 정부는 추가 접촉자 확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이번 확진 환자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방문한 후 아랍에미레이트와 두바이를 거쳐 지난 7일 오후 5시쯤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다. 이후 설사 증상으로 공항에서 바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 환자는 삼성서울병원 내원 즉시 응급실 선별격리실로 격리됐고, 발열과 가래, X선 검사상 폐렴증상이 확인되면서 보건당국에 신고됐다. 현재 이 환자는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런데 이 환자가 입국 후 발열,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이 없어 공항 검역을 그대로 통과해 삼성서울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기까지 약 2시간 30분 동안 보호장구 없이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밀접 접촉자는 21명, 일상 접촉자(확진 환자와 같은 항공기에 탔던 사람들)는 440명이다.

정부는 확진 환자의 공항 이동 경로 등을 폐쇄회로(CC)TV로 분석하면서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 중이다.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2015년 5월 20일 정부는 국내 첫 메르스 환자가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환자가 입국 후 확진 판정을 받기까지 보름이 걸렸다. 또 초기에 방역망을 좁게 설정하고, 메르스 환자의 이동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화를 키웠다. 결국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 탓에 최종적으로 186명의 확진 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38명이 세상을 떠났다.

당시 정부의 미숙한 대응으로 메르스 공포가 커지면서 이른바 ‘메르스 괴담’이라는 이름의 불확실한 정보가 유통됐다. ‘숨만 쉬어도 감염될 수 있다’랄지, 메르스 예방과 치료가 가능하다는 ‘민간요법’이 인터넷을 떠돌기도 했다.

그때 일을 교훈 삼아 전문가들은 공포가 커지는 것을 막고 병원의 감염 관리가 메르스 관리의 핵심이라는 점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메르스와 관련한 핵심 정보를 정리해 자료로 공개했다. 아래는 대한감염학회가 지난해 ‘메르스 연대기’라는 이름의 백서를 통해 공개한 내용 중 일부.

■메르스 꼭 알아야 할 10가지

1. 정의-메르스는 중동에서 발생된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원인입니다.

2. 증상-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일반적인 호흡기 증상 외에도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3. 전염-증상은 감염 후 최소 2일에서 14일 사이에 나타나며,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는 전염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4. 전파-일반적으로 2m 이내에서 기침, 재채기를 할 경우 나오는 분비물로 전파됩니다.

5. 예방-자주 비누로 손을 씻고, 씻지 않은 손으로는 눈, 코, 입을 만지지 않아야 하며, 기침할 때는 입과 코를 휴지로 가리고, 발열이나 기침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피하여야 합니다.

6. 자가격리-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한 경우, 증상이 없더라도 보건소에 연락하고 가족과 주변사람을 위해 접촉일로부터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7. 진료-환자와 밀접 접촉을 하였거나, 중동지역을 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사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8. 진단-메르스는 가래, 기관지 세척액의 유전자를 검사(RT-RCR)하여 진단합니다.

9. 치료-환자는 증상에 따른 치료를 받게 되며, 중증의 경우에는 인공호흡기, 혈액투석 등 집중 치료를 받습니다.
*증상과 발열이 48시간 이상 없고, 유전자검사 결과가 24시간 간격으로 2회 음성인 경우 퇴원

10. 장비-의료진은 손씻기, 일회용 가운과 장갑, N95 마스크, 눈보호 장비를 갖추어야 합니다.
이낙연(왼쪽 두 번째)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 첫 번째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2018.9.9 연합뉴스

▲ 이낙연(왼쪽 두 번째)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메르스 관계장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 첫 번째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2018.9.9 연합뉴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메르스 대응 긴급 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선제로, 약간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미리미리 대처해야 한다”면서 “그때(2015년)의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서 초동대응을 제대로 하고 모든 일을 신속하고 투명하게, 피해자가 한 분도 나오지 않고 국민이 걱정을 덜 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요 용어 설명

밀접 접촉자 가운, 장갑, 안면보호구, N95마스크 등 개인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고 확진 환자와 2m 이내 머문 경우, 확진 환자와 같은 병실이나 검사실, 외래진료실 등에 머문 경우, 환자의 분비물과 직접 접촉한 경우의 사람을 뜻한다.

수동 감시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지만, 감염 위험이 적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다. 보건당국이 ‘메르스 환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으니 발열·기침 증상이 나타나면 당국에 신고하라’고 알려준다.

(출처 : 대한감염학회 백서 ‘메르스 연대기’)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