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을 괴롭히는 또하나의 질병, 파킨슨병 알고보니...

입력 : ㅣ 수정 : 2018-09-09 12: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퇴행성 뇌질환 새로운 치료법 개발 가능성 높여
고령화사회가 되면서 증가하는 퇴행성 뇌질환 중 하나인 파킨슨병의 발병 및 진행 메커니즘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 고령화사회가 되면서 증가하는 퇴행성 뇌질환 중 하나인 파킨슨병의 발병 및 진행 메커니즘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국내 연구진이 퇴행성 뇌질환 중 하나인 파킨슨병의 진행 메커니즘을 처음으로 밝혀내고 퇴행성 뇌질환의 새로운 치료법 가능성을 제시했다.


서울대 의과학과 이승재 교수팀은 파킨슨병 진행 조절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적 위험 인자의 상호작용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초과학 및 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신호에 실렸다.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파킨슨병 같은 퇴행성 뇌질환에 대한 사회적 비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지만 발병 과정은 물론 진행 메커니즘도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 치료법이 없는 상태다.
이승재 서울대 의과학과 교수

▲ 이승재 서울대 의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예쁜꼬마선충이라는 동물을 이용해 LRRK2라는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파킨슨병의 직접적 원인으로 알려진 알파-시뉴클린 단백질 응집체를 축적시키고 다른 뇌 부위로 전이를 증가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해 냈다.

연구팀은 예쁜꼬마선충에게서 LRRK2 유전자가 줄어들면 알파-시뉴클린의 전이가 줄어드는 동시에 파킨슨병의 주요 증상인 운동능력 감소와 신경손상, 수명감소도 둔화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생쥐에게 LRRK2 인산화효소 억제제를 투입하면 알파-시뉴클린 단백질 응집체의 축적이 줄어든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승재 교수는 “이번 연구는 파킨슨병의 유전적 위험인자인 LRRK2 인산화효소 활성화에 따라 또 다른 위험인자인 알파-시뉴클린의 전이진행이 어떻게 조절되는지를 밝힌 것”이라며 “파킨슨병의 직접적 원인인 알파-시뉴클린의 전이를 조절하는 새로운 퇴행성 뇌질환 치료방법을 제시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