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사의…‘오너 갑질’ 책임론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15: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내식 대란으로 촉발된 오너 갑질 논란 책임
후임은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박 회장 아들도 이동

2014년부터 아시아나항공을 끌어온 김수천 사장이 돌연 자리에서 물러났다. 후임에는 한창수 아시아나IDT 사장이 선임됐다. 공석이 된 아시아나IDT 사장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장남이 이름을 올렸다.



김 사장의 갑작스러운 사의 배경을 두고 여론이 분분하다. 가장 큰 이유는 ‘기내식 대란’으로 촉발된 박 회장의 갑질 논란에 대한 책임론이다. 항공업계 안팎에서는 아시아나항공 직원연대와 노동조합 등이 박 회장의 퇴진을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있다는 점 등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다.
한창수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창수 사장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김 사장은 기대식 대란이 발생한 지 두달 만에 용퇴를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2일부터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받으면서 기내식 대란이 어느 정도 마무리된데다 노조 등에서 집회를 이어가며 오너 퇴진을 요구한 데 따른 책임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항공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의 수장으로서 직원들의 오너가에 대한 불만이 지속적으로 이어지자 직원들을 제대로 통솔하지 못하고 있다는 안팎의 시선과 책임감 탓에 결국 자리에서 물러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 사장은 “진작 제 거취에 대해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했지만 당면한 현안을 마무리하기 위해 잠시 거취 표명을 미뤘다”며 “아직 가야할 길은 멀고 남겨진 짐도 적지 않지만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후임인 한 신임 사장은 1986년 그룹에 입사한 후 1988년 아시아나항공 창업 멤버로 참여했다. 2005년부터 아시아나항공 재무담당, 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 및 경영지원본부 임원을 거쳤고, 2015년 3월부터는 아시아나IDT 사장으로 옮겨 아시아나항공의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차세대 IT 운영 시스템 도입에 주력해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한 사장은 금호아시아나그룹 내 손꼽히는 재무·기획 전문가로서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안정화를 통한 도약의 발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 사장의 이임으로 공석이 된 아시아나IDT 사장에는 박세창 아시아나항공 전략경영실 사장이 임명됐다. 박 사장은 박 회장의 장남이다. 박 사장은 2002년 아시아나항공 자금팀에 입사해 그룹 전략경영본부, 금호타이어에서 다양한 업무를 수행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