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파에 앉아 가족과 텔레비전 시청, 스네이더르 A매치 은퇴 경기

입력 : ㅣ 수정 : 2018-09-07 0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도중 교체된 선수가 그라운드에 거실처럼 꾸며 놓은 공간에서 가족과 나란히 소파에 앉아 텔레비전을 시청했다.

이런 호사를 누린 이가 누굴까? 네덜란드 국가대표 베슬리 스네이더르(34·알가라파)가 6일(이하 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아레나에서 열린 페루와의 A매치 친선경기 후반 17분 교체돼 나온 뒤 아내, 두 자녀와 나란히 앉아 미리 녹화된 아르연 로번 등 대표팀 동료들과 감독들의 격려 메시지를 시청했다.

눈치챘겠지만 이날 경기는 그가 네덜란드 국가 대표로 뛴 15년 경력에 마침표를 찍는 경기였다. 스네이더르는 134경기에 나서 31골을 기록했다.

네덜란드는 전반 13분 페드로 아키노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도 몸담았던 멤피스 데파이(리옹)가 후반 15분과 38분 두 골을 뽑아 2-1로 역전승했다. 경기 뒤 모든 선수들이 스네이더르를 헹가래쳤고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도 그라운드에 직접 나와 그의 손을 맞잡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