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은, 특사단 환영”···김여정, 사진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8-09-06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 위원장, 특사단과 ‘담화’”···만찬 참석은 불투명



북한 매체들은 6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남측 특사단의 전날 면담 내용을 일제히 보도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부각했다. 특사단 면담 내용에 대한 북한의 보도는 이날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을 통해 가장 먼저 나왔다. 이들 방송은 김 위원장이 특사단을 접견한 소식을 오전 10시 1분쯤부터 보도했고, 10시 7분쯤 조선중앙통신이 타전했다.

특사단 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브리핑은 이날 오전 10시 45분쯤부터 시작됐다. 북한의 보도가 남측보다 40여분 먼저 이뤄지긴 했지만 크게 시차를 두지는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특사단의 평양 방문을 ‘열렬히 환영’했다며 “담화는 동포애적이며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특사단은)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 국사(國事)로 매우 바쁘신 속에서도 자기들을 이렇듯 빨리 따뜻이 맞아주시는 데 대하여 진심으로 되는 감사의 인사를 드리었다.”며 김 위원장 면담이 빨리 성사된 점을 부각하기도 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1면 톱에 김 위원장과 정의용 실장 등 특사단 5명, 그리고 접견에 배석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 6명이 노동당 청사 로비에서 나란히 찍은 기념사진을 배치하고 관련 기사를 싣는 등 적극적으로 보도했다. 그동안 김 위원장을 그림자처럼 보필하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3월 특사단이 방북, 김 위원장을 면담할 때는 배석했다.
[남북정상회담] 방명록 쓰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기 위해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펜을 건네받고 있다. 2018.4.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북정상회담] 방명록 쓰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방명록을 작성하기 위해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으로부터 펜을 건네받고 있다. 2018.4.27
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은 오는 18~20일로 확정된 남북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9월 중 예정돼 있는 평양수뇌상봉과 관련한 일정과 의제들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만족한 합의를 보았다.”라고만 전했다.기념사진에서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문 대통령의 친서로 보이는 흰색 문서를 한쪽 팔에 낀 모습이 눈에 띈다.

노동신문은 이와 함께 노동당 청사에서 김 위원장과 정 실장이 손을 마주잡고 인사하는 듯한 모습,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친서를 받아든 채 정 실장과 악수하는 모습, 접견에서 웃고 있는 모습 등이 담긴 사진 총 7장을 게재했다. 접견에는 북측에서 김영철 부위원장만 참석했다.

특사단은 전날 방북 중 북측 인사와 당초 예정에 없던 만찬을 하고 늦게 귀국했으나,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특사단과 ‘담화’를 했다고만 밝혔다. 만찬에 김 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