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위치하다/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치하다’는 글말에 가깝다. 일상적인 대화에서는 쓰임새가 드물고 주로 글에서 쓰인다. “제주도는 남쪽에 있어”가 글로 옮겨질 때는 ‘한라산은 남쪽에 위치한다’가 된다. 어색함은 잊어버린다. 다분히 의식적이다.
이경우 어문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팀장

글은 말보다 좀더 무거워야 한다고 여긴다. 이왕이면 격식과 운치도 있으면 좋다고 아무 때나 생각한다. 여기에 ‘관행’, ‘습관’이란 ‘원칙’이 작동한다.

태풍 ‘제비’가 일본 간사이공항을 덮쳤다. 이 소식을 전하는 문장들에서도 ‘위치하다’가 익숙하게 왔다. “간사이공항은 인공섬에 위치한 공항”, “바다에 위치한 간사이공항”처럼 나타났다. 커서 잘 맞지 않는 옷처럼 보인다. 입말에서처럼 “인공섬(바다)에 ‘있는’ 간사이공항”이 더 잘 어울리고 편해 보인다.

더 나간 것들도 있다. ‘위치하다’와 ‘있다’를 같이 쓴다. “건물은 시내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다”, “복숭아뼈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인대”라고도 한다. 여기저기 흔하다. 낡고 형식적이고 군더더기처럼 비친다. 일상의 말이 더 쉽고 편하게 소통된다.

2018-09-0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