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서울국제학교 이사장 200억 횡령혐의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2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운영 손 뗀 설립자에게 130억원 지급
경기 성남의 서울국제학교 김형식 이사장이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200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있는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성남 수정경찰서는 김 이사장을 경기도교육청이 횡령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수사중 이다.

김 이사장은 17년 동안 학교 설립자인 미국인 A씨에게 급여와 퇴직금 명목으로 학교 돈 약 130억 원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학교 운영에서 손을 뗀 뒤 2001년 미국으로 돌아갔는데도 이후에도 돈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를 벌인 경기도교육청은 김 이사장이 A씨에게서 학교 운영권을 넘겨받는 대가로 이 돈을 지급한 것으로 의심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현행법상 내국인은 외국인 학교를 운영할 수 없다.

김 이사장 본인이 챙긴 것으로 의심받는 돈을 포함해 경찰과 교육청이 파악한 횡령액은 2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이사장은 경찰 조사에서 횡령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김 이사장이 경기도교육청의 횡령혐의 고발로 수사 중이며, 수사중인 사건이라 혐의 내용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기 성남의 서울국제학교는 1973년에 세워진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외국인 학교다. 고위 공직자와 연예인의 자녀 들이 많이 다니는 곳으로 유명하다.

김 이사장은 총 교장 직무대리라는 직함을 사용하고, 미국인 A씨가 실제 운영을 하고 있지만 업무를 대리하고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