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잠잔 20대 일본 여경, 시속 175㎞로 달리다 결국…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15: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20대 여경이 늦잠을 자는 바람에 중요한 행사에 지각할 것이 우려되자 동료들을 태우고 고속도로를 시속 175㎞로 달리다 적발됐다.

5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니가타현 경찰은 시속 175㎞로 경찰차를 운전한 관내 한 경찰서 소속 여성 순경(23)을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와 별도로 여경에게 징계 처분도 내렸다.
과속 교통사고 현장.(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이 없음) 서울신문 DB

▲ 과속 교통사고 현장.(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이 없음) 서울신문 DB

이 여경은 지난 7월 4일 아침 신규 경찰관 채용 담당자로서 니가타현 경찰본부에서 열리는 연수회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늦잠을 자는 통에 다른 동료경찰 2명과 함께 예정보다 30분 늦게 소속 경찰서를 출발하게 됐다. 이 여경은 제 시간에 현경본부에 도착하기가 어렵게 될 것으로 보이자 “내가 운전을 하겠다”며 운전석에 앉아 최고시속 175㎞의 질주를 시작했다.

옆에서 불안해진 동료들이 “지각할 것 같다고 현경에 연락하고 너무 급하게 가지 말자”고 극구 말렸지만, 이 여경은 아랑곳하지 않고 가속페달을 밟아댔고, 결국 시간맞춰 연수회에 도착할 수 있었다. 그러나 법정 최고속도 100㎞를 한참 초과한 과속운전 장면은 고속도로 무인 단속장치에 그대로 기록됐다.

여경이 운전한 경찰차는 일반 승용차와 구별되지 않는 차였다. 여경은 “나의 늦잠 때문에 다른 동료들에게 폐가 된다고 생각했다”며 ‘광란의 질주’를 반성했다. 현경 감찰관은 “지각해도 별다른 불이익은 없은데, 그냥 연락만 했으면 좋았을 걸”이라며 혀를 찼다고 한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