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비하 논란 부른 ‘출산력’ 안 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5 0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사연, 여론 뭇매에 “명칭 개선 검토”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 보건·복지 실태조사

▲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 보건·복지 실태조사

조사표는 현관 앞 부착 대신 우편함에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가임기 여성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출산력’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명칭을 전면 개선하기로 했다. 또 여성 거주지를 범죄에 노출시킨다는 비판을 받은 ‘조사 메모지’ 대신 앞으로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낮은 봉투를 사용할 방침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지난 7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 보건·복지 실태조사‘ 개선 대책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출산력 조사는 1964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조사로 출산행태 변화와 요인을 분석해 정부의 인구정책, 가족보건정책, 가족복지정책을 수립하는 데 사용한다. 1982년부터 매 3년 주기로 15~49세 기혼 여성, 20~44세 미혼 남성, 20~44세 미혼 여성을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 올해는 7~9월 1만 가구를 선별해 조사 중이다.

논란은 ‘출산력’이라는 용어에서 비롯됐다. ‘아이를 많이 낳을 수 있는 생물학적인 능력’을 의미하는 것으로 비쳐 여성 비하라는 비난 여론이 빗발쳤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보사연 홈페이지에는 ‘여성은 아이를 낳는 기계가 아니다’, ‘남성의 생식 능력은 왜 확인하지 않느냐’는 내용의 비판 글 1000건이 쏟아졌다.

논란이 이어지자 보사연은 대체 용어를 찾기로 했다. 보사연 관계자는 “차기 조사에서는 전문가와 통계청의 자문을 받아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조사 명칭과 내용으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여성을 범죄에 노출시킨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빈집 현관문에 출산력 조사표를 남겨 여성 혼자 사는 집이라는 사실을 외부에 알릴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보사연은 “부재중 스티커를 부착해 개인정보가 노출된다는 우려를 없애기 위해 우편함에 별도 봉투에 담은 메모지를 넣는 것으로 제도를 변경할 것”이라며 “조사원 교육도 더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9-05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