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의 반격, “교무실에 40여명…혼자 시험문제 결제 안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2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육청 감사 결과에 재심의 요청키로 / 새 부임 교장, “비전공자가 50분간 시험지 못 외워” / 교육청, “교무부장도 시인한 사실”
숙명여고 현판

▲ 숙명여고 현판



교무부장의 쌍둥이 딸 성적이 급상승해 문·이과 전교 1등을 차지하며 불거진 ‘숙명여고 내신 문제 유출 의혹’을 두고 학교 측이 서울 교육청의 감사 결과를 부인하며 재심의를 요청하기로 했다. 감사 결과와 달리 교무부장 혼자 교무실에서 시험지나 정답지를 결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이다.

정재임 숙명여고 교감은 3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교무부장이었던) A씨가 일하는 교무실은 교사 40여명이 함께 이용한다”면서 “A씨가 단독으로 시험지를 결재·검토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정 교감은 이날 새로 부임했다. 학교 측은 원래 A씨를 새 교감 대상자로 선정했으나, 문제 유출 의혹과 관련해 교육청의 특별감사가 진행되자 A씨가 자진 사퇴해 정 교감이 부임하게 됐다.

정 교감은 “정기고사 담당교사가 수업으로 자리를 비워야 해 결재판에 시험지를 놓고 가면 A씨가 바로 결재해 교감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정 교감과 함께 이날 부임한 이혜숙 교장은 “시험 출제 기간은 아주 분주하고 교사들이 (교무실에) 자주 오간다”면서 “비전공자가 50분간 한 과목 시험지를 외우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 교육청은 숙명여고 학업성적 특별감사 결과 “정기고사 담당교사가 수업 등으로 자리를 비우면 A씨가 단독으로 고사서류를 검토·결재했다”고 밝혔다. A씨가 시험지를 혼자 볼 수 있던 시간은 수업 한 교시가 진행되는 최장 50분으로 추정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측이 감사 결과 일부를 반박한데 대해 “A씨도 시인한 사실”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감사에서 고사 서류를 단독 검토·결제했다는 건 교무실에 홀로 있었다는 뜻이 아니라 아무도 없는 칸막이 안 책상에서 혼자 시험지를 검토, 결제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 교장은 A씨의 쌍둥이 딸들 성적이 급상승한 이유도 설명했다. 그는 ”쌍둥이는 흔히 말하는 ‘내신스타일’로 상당히 열심히 공부했다“면서 ”음악·미술·체육 등 다른 학생들이 등한시하는 과목에서 점수가 높았다“고 밝혔다. 그는 학교 앞에서 문제 유출 의혹에 항의하며 연일 이어지는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학교에 학생들이 있는 만큼 자제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 교육청은 지난달 16~22일 숙명여고 학업성적 특별감사를 진행한 뒤 “문제유출 개연성이 있다”는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문제유출 여부를 가려내지는 못해 A씨와 당시 교장·교감, 정기고사 담당교사 등 4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경찰은 지난 2일 수사에 착수했다.

교육청은 문제유출 여부와 별도로 A씨가 자녀의 학년 시험지 결재라인에서 빠지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아 A씨와 당시 교장·교감, 정기고사 담당교사 등 4명의 징계를 학교법인에 요구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