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서 난민 찬반시위 벌어져 경찰 등 18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9-03 1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차를 타고 유럽 도시를 이동하는 중인 난민들. 연합뉴스

▲ 기차를 타고 유럽 도시를 이동하는 중인 난민들. 연합뉴스

독일 작센주의 소도시 켐니츠에서 1일(현지시간) 극우단체의 집회와 이들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맞불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지난달 26일 켐니츠에서 열린 축제에서 참가자들 사이에 다툼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35세 남성이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체포된 용의자는 시리아와 이라크 출신 남성 2명이다. 이에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극우단체에서 약 6000명이 거리로 나와 폭력적인 집회를 열었다.

이날 열린 집회 역시 그 연장 선상이다. 극우단체 약 8000명이 겜니츠 거리로 나와 난민 범죄를 규탄하고, 난민 수용 반대를 주장했다. 제3 정당인 ‘독일을 위한 대안’(AfD)의 정치인들과 극우단체 ‘페기다’ 인사들도 참석해 집회를 주도했다. 이들은 ‘우리가 국민이다’, ‘메르켈 물러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하지만 집회 도중 폭력사태가 벌어져 경찰 3명을 포함해 18명이 부상했다. 죄렌 바르톨 사회민주당 의원과 그의 지지자들은 맞불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버스를 타고 가다가 극우 세력에게 공격을 받았다. 또 아프가니스탄 출신 남성이 복면을 쓴 괴한들에게 폭행당하는 일도 벌어졌다.

현지 경찰은 이날 집회에서 폭력과 재산 피해, 공권력에 대한 저항 등 총 37건의 불법행위가 벌어졌다고 밝혔다. 난민 수용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갈수록 높아지는 가운데 2015년 이후 독일로 유입된 난민은 백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