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초 김성 유엔北대사 부임…북미 뉴욕채널 재가동 ‘기대감’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용순 前대남담당 비서 아들 가능성
北 유엔대표부 10명 중 대사급만 4명
美와 물밑접촉 위해 중량감 인사 파견

김성 신임 유엔주재 북한대사가 이르면 9월 초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 25일 자성남 대사의 귀국 후 ‘개점휴업’ 상태인 북·미 뉴욕채널이 다시 활기를 띠며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의 한 소식통은 26일(현지시간) “김 신임 대사가 미국 비자를 신청했고, 조만간 부임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김 대사가 2003년 사망한 김용순 전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의 아들인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정보당국 등의 판단으로 볼 때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유엔주재 대사는 일반 대사와는 달리 아그레망(주재국 동의) 절차가 필요 없지만, 미국에서 근무해 미국 비자가 필요하다. 북한이 신임 대사의 비자를 신청한 건 공식 ‘부임’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유엔에서는 판단한다.

북한이 유엔 대표부의 비중을 늘리며 대사급을 전진 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유엔 북한대표부에 리용필 북한 외무성 산하 미국연구소 부소장을 차석 대사로 추가 투입하면서 뉴욕채널의 무게감도 더했다.

유엔 의전·연락지원실이 각국 대사·직원 명단을 토대로 작성한 최신 ‘블루 북’(Blue Book)에 따르면 북한대표부에는 현재 공석인 북한 대사를 포함해 김인룡, 박성일 그리고 최근 부임한 리용필 등 대사급만 모두 4명이다.

북한 대표부의 총원이 10명인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중량감 있는 인사들이 포진한 셈이다. 김인룡 차석대사가 유엔 업무를, 나머지 박성일과 리용필 차석대사가 북·미 관계 관련 업무를 하는 등 역할 분담도 된 것으로 전해졌다.

31명이 근무하는 한국대표부도 조태열 대사를 포함해 대사급은 3명이고, 10명 내외가 근무하는 오스트리아, 덴마크 서방 국가들도 대사급은 한두 명에 불과하다.

유엔의 한 외교관은 “북한이 유엔에 무게감 있는 대사급을 많이 파견한 것은 그만큼 북·미 간 뉴욕채널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뜻”이라면서 “김성 대사가 부임하면서 북한대표부가 적극적으로 미국과의 물밑 접촉을 진행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8-2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