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초선 최고위원 1위 박주민 “세월호 계속 챙기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6 2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가장 큰 이변은 초선의 젊은 박주민(45) 의원이 최고위원 부문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주로 중진의원들 몫이었던 최고위원에 초선이 1위를 한 것은 정당 역사상 처음이다.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 강한 개혁성을 갖고 있는 박 최고위원에 대해 개혁을 열망하는 당원들이 열렬한 지지를 보낸 것으로 분석된다.

박 최고위원은 쌍용차 노동자 해고사태부터 용산 참사, 세월호 참사에 이르기까지 피해자와 유가족의 곁을 지키며 ‘거리의 변호사’로 불렸다. 또 2016년 백남기 농민의 장례식장에서 오랜 시간 자리를 지키다 탁자 위에서 힘겹게 잠을 청한 사진으로 ‘거지갑’이란 별명을 얻기도 했다.

박 최고위원은 26일 서울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내 세월호 특위 간사로 활동해 왔는데 최고위원이 돼도 세월호는 계속 챙기려 한다”고 밝혔다.

?초선 의원임에도 1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됐는데.

-나름 열심히 일했다고 평가받은 거 같다. 페이스북에 당선 소감을 올렸는데 ‘성실하게 했기 때문에 믿는다’는 댓글이 많았다. 법안 발의라든지 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을 열심히 했고, 당의 약세 지역을 열심히 다녔다. 약세 지역에서 강연 요청이 오면 한 번도 거절한 적이 없다. 1년에 강연만 100번 가깝게 했다.

?조직이 약해 당원(1위) 투표와 달리 대의원 투표에서는 열세일 거라는 전망과 달리 득표율 3위를 기록했다.

-대의원 표를 걱정하긴 했는데, 대의원 한 분이 악수를 청하며 현장 연설이 좋았다고 말씀하셨다. 대의현장에서 연설로 대의원의 마음을 잡은 게 영향이 있었던 거 같다.

?최고위원으로서 어떤 역할을 맡고 싶나.

-소통과 교육, 그리고 세월호를 맡고 싶다. 당원의 단결된 힘으로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뒷받침하겠다. 교육 연수 프로그램이 제대로 안 돼 있는데 이를 잘 갖추고, 교육 연수원을 만들어 나가려 한다. 특히 세월호는 계속 챙기려 한다. 세월호는 당내 특위가 있는데 특위를 중심으로 참사 진상 조사 등을 계속 지원할 것이다.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신임 당대표가 소득주도 성장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소득주도 성장은 김대중 대통령 때부터 계속 이어져 온 민주당의 오랜 꿈이자 목표다. 국민의 이해와 지지가 많이 필요하다. 복지국가들의 전례를 보면 정책 성공을 위해 노동자, 사업주 등을 포함한 노사정 대타협이라는 틀로 풀어 왔다. 정부도 대타협을 하려 하는데 원활하지 않다. 당이 국민을 설득하고 지지를 끌어내는 지원작업을 열심히 해야 한다.

?문 대통령의 은산분리 규제 완화를 우클릭으로 보는가.

-규제완화가 우리 당이 갖고 왔던 정책의 포기는 아닐 거라 생각한다. 일자리 창출이라든지 서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전략적 유연성을 더하는 거라 본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