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공단 화재 50분 뒤에야 스프링클러 작동”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식결과 발화 원인은 전기 배선 문제
근로자 9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친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사고와 관련해 경찰과 소방당국의 합동 감식 결과 전기 요인에 의해 불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경찰청 사고수사본부는 23일 브리핑을 열고 전기 배선 문제로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인천소방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전날에 이어 이날도 세일전자 공장에서 합동 감식을 벌였다.

경찰은 감식 결과 소방당국이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한 공장 4층 검사실과 식당 사이 복도 천장이 아닌 4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앞 사무실 천장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확인했다. 이곳은 최초 발화점으로 추정된 복도 천장에서 20m가량 떨어진 지점이다.

감식 결과 화재 당시 작동하지 않았던 스프링클러가 50분 뒤에 물을 뿌린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스프링클러 밸브는 열려 있었다”면서도 “화재가 감지되면 즉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야 하는데 왜 화재 직후 작동하지 않고 50분 뒤에야 작동했는지는 추가로 정밀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앞으로도 계속 합동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며 정전된 공장 건물에 전기가 공급되면 스프링클러를 작동해 볼 방침이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08-2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