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피언 투어 200번째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 감격

입력 : ㅣ 수정 : 2018-08-20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로피언 골프 투어 200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그것도 연장 끝에 거둔 승리라 감격을 더했다.

폴 워링(33·잉글랜드)이 19일(현지시간) 스웨덴 예테보리 근처 묄른달 힐스 클럽에서 열린 노르데아 매스터스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마지막 네 홀을 남기고 2타 차로 앞서다 토머스 에이켄(남아공)이 마지막 홀 버디에 성공하면서 연장 승부로 끌려갔다. 하지만 에이켄이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물웅덩이에 공을 빠뜨리고 자신은 파 세이브를 해내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솔직히 오늘 우승하게 될줄은 몰랐다”고 스카이스포츠에 털어놓은 뒤 “분명히 흥분된다. 오랜 세월 열심히 노력해 지금 여기까지 이르렀다. 결국 선을 넘어선 게 좋다. 그리고 이렇게 내 손에 트로피를 들고 있다”고 말했다.

워링과 에이켄 모두 이날 2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최종 합계 14언더파를 기록했고, 이날 5언더파 65타를 적어낸 막스 키에퍼(독일)를 한 타 차로 따돌렸다. 손뵈른 올레센(덴마크)가 4위, 이언 풀터(잉글랜드)가 5위를 차지하면서 라이더컵 유럽 팀에 자동적으로 선발됐다.

워링은 “쉽지 않았다. 진짜 그런데도 잘 통제해냈다”며 “여러 차례 수술도 받았는데 그 모든 일이 가치 있는 것으로 생각됐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람들이 나 때문에 전율이 돋았을 것”이라며 “대단한 팀이 날 돌봤고 그들 각자가 모두 잘해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묄른달 AP 연합뉴스

▲ 묄른달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