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일 만에… 류현진 16일 SF전 선발 등판

입력 : ㅣ 수정 : 2018-08-13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이 105일 만에 빅리그 마운드에 오른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13일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는 류현진이 16일 샌프란시스코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져 2회말 조기 강판당한 뒤 105일 만이다.

류현진의 복귀로 로버츠 감독은 클레이턴 커쇼, 리치 힐, 워커 뷸러, 앨릭스 우드, 류현진으로 구성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꾸릴 수 있게 됐다. 로버츠 감독은 전날 공식 복귀 일정은 밝히지 않은 채 “류현진이 더는 재활 등판을 하지 않는다. 다음주 팀에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만 말했다.

올해 다저스와의 6년 계약 마지막 해를 보내고 있는 류현진은 시즌 초반 6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2.12의 호투를 보여 주며 어깨 수술 이후 부활하는 듯했다. 그러나 사타구니 부상으로 다시 마운드와 멀어졌다.

류현진은 최근 두 차례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등판을 하며 메이저리그 복귀가 머지않았음을 알렸다. 지난 3일 싱글A 경기에서는 4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한 데 이어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에서는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8-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