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발명왕 ‘빗물 안 튀는 밑창’

입력 : ㅣ 수정 : 2018-08-14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가 오면 우산을 받쳐 들고 있어도 신발에서 빗물이 튀어 바지 아랫단이 흠뻑 젖는 경험을 누구나 했을 것이다. 이처럼 빗물에 바지가 젖는 것을 막아 주는 신발 밑창이 올해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대상 작품으로 선정됐다.

국립중앙과학관은 13일 ‘제40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대통령상 수상작으로 경북과학고 3학년 최원찬군이 개발한 ‘물 튐 방지 밑창’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무총리상은 대구교대부설초등학교 5학년 김승준군의 ‘초등생부터 성인까지 즐길 수 있는 전략적 과학완구 픽앤스핀’에 돌아갔다.

최군이 발명한 물 튐 방지 밑창은 물 튀어 오름에 대한 과학적 분석과 유체역학을 고려한 다양한 밑창 디자인을 제작하고 사람들의 걸음걸이 궤적을 분석 검증해 만든 작품이다. 신발의 디자인 변형을 최소화하고 별도의 복잡한 과정을 거치지 않고 바로 제품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는 학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문제해결 능력을 높이고 발명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1979년에 처음 시작됐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8-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