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청년이 꿈을 이루는 도시, 관악/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8-08-12 22: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의 성장 동력이자 미래의 주역인 청년들이 빛을 잃어가고 있다. 청년실업, 주거문제 등 각종 문제가 청년들을 불행으로 몰아넣고 있다. 연애, 결혼, 출산 포기를 넘어 포기의 수를 셀 수 없다는 뜻의 ‘N포 세대’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청년이 떠안은 문제는 청년세대와 지역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나라의 성장뿐만 아니라 존속과도 연결된 중요한 문제이다. 청년문제 해결은 지역과 대학, 기업 간 협력 속에서 답을 모색해야 한다.

관악구는 청년 인구 비율이 39.5%에 달하는 전국 1위, 자타공인 청년 도시이다. 또한 대한민국 최고의 지성인이 결집되어 있는 서울대가 있다. 그러나 그동안 우수한 청년들을 육성할 정책과 청년 활동을 위한 공간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서울대의 인적 자원이 졸업 후 관악을 떠나는 것도 관악의 청년 일자리와 주거시설 인프라가 충분하지 못함을 방증한다.

민선7기 관악구는 지난 2일 청년정책팀, 청년지원팀을 신설하고 지역과 대학, 기업 간의 유기적인 협력 업무를 추진할 준비를 마쳤다. 먼저 2022년 남현동 채석장 부지 일대에 일터와 삶터, 쉼터가 어우러진 ‘관악 청년청’을 건립할 계획이다. 이곳에 창업지원센터와 지식산업센터를 조성할 것이다. 아울러 청년들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자 남현동 일대에 청년 주택을 공급하고, 심리적으로 건강하도록 문화교류를 위한 공간도 마련할 것이다.

무엇보다 서울대의 지역자원과 선진국의 우수한 사례를 결합하여 창업이 촉진되고 일자리가 창출되는 명실상부한 대학 도시를 모색해 볼 수 있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의 실리콘밸리처럼 낙성대 일대를 연구개발(R&D) 벤처밸리로 조성해 첨단산업시설과 기업을 관악에 유치할 계획이다.

서울대와 함께 신개념 도시재생 모델인 ‘대학 캠퍼스타운’도 만들 것이다. 창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인재들이 관악을 떠나지 않고 일자리를 구하고 창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이다.

인재를 키워내는 ‘대학’과, 준비된 이들을 고용하는 ‘기업’, 그리고 청년의 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지자체’가 유기적으로 협력한다면, 분명 청년이 머무르고 싶은 도시가 될 것이다.
2018-08-13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