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지 않은데 땀 줄줄 흐른다면… 땀샘 제거·교감신경 절제로 치료

입력 : ㅣ 수정 : 2018-08-12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한증 증상과 치료법
더운 여름 땀이 많이 흐르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런데 더운 곳을 가지 않아도 지나치게 많은 땀을 흘린다면 병을 의심해야 한다. 12일 정진용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에게 ‘다한증’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물었다.
정진용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진용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흉부외과 교수

Q.정상적인 땀 분비와 다한증은 어떻게 구분하나.

A.더워서 땀이 나면 정상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 앞에서 발표를 하거나 시험을 볼 때처럼 덥지 않은 데도 특정한 상황에서 땀이 너무 많이 난다면 다한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주로 1주일에 1회 이상 땀이 과도하게 분비되고 25세 미만의 젊은 나이에 처음 증상이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가족력이 있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증상이 6개월을 넘기면 다한증이라고 볼 수 있다.

Q.원인은.

A.다한증은 특별한 원인이 없을 때가 많다. 기온보다는 긴장하거나 스트레스가 심해질 때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따라서 평소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 다한증을 유발하는 병도 있다. 갑상선 기능항진증, 뇌하수체 기능항진증, 결핵, 당뇨병, 울혈성 심장질환, 폐기종, 파킨슨병 등이다. 심장에 문제가 있을 때도 다한증이 나타날 수 있다.

Q.주로 땀이 많이 나는 부위는.

A.온몸에서 땀이 나는 환자는 ‘전신 다한증’으로 부른다. 부분적으로 땀이 나는 ‘국소 다한증’은 손, 발, 겨드랑이에서 증상이 많이 나타난다. 이마, 두피, 코끝, 회음부 등에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Q.치료는 어떻게 하나.

A.약물, 보톡스를 사용하는 일시적인 치료법과 영구적으로 치료하는 수술이 있다. 수술은 땀샘을 제거하거나 땀샘을 자극하는 교감신경을 절제하는 방식이다. 땀샘을 제거하는 수술은 주로 겨드랑이에 시행하고 교감신경절제술은 손, 발, 얼굴, 겨드랑이 모두에서 시행한다. 합병증인 ‘보상성 다한증’을 미리 확인하는 방법도 있다. 보상성 다한증은 손이나 발에 땀이 나지 않는 대신 다른 부위에서 땀이 나는 것을 말한다. 가장 흔한 부위로 등, 가슴, 배,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 발, 사타구니 등이 있다. 보상성 다한증은 환자의 20~30%에서 심하게 나타나는데 ‘예측 시술’로 미리 증상을 경험해볼 수 있다. 예측 시술은 마취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도록 국소 마취로 시행하고 시술 효과는 1~7일 지속된다. 이 기간 동안 다한증 수술 효과와 보상성 다한증 정도를 미리 경험하고 수술 여부를 결정하면 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8-1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