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날렵한 외관 더 강력한 성능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0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출시
현대자동차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투싼이 업그레이드돼 돌아왔다. 강력한 주행성능에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차 ‘투싼 페이스리프트’

현대차는 준중형 SUV ‘투싼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날렵한 외관 디자인, 효율성을 높인 파워트레인(동력전달계), 동급 최고수준의 연비, 오프로드(비포장 도로)는 물론 일상에서도 느낄 수 있는 역동적인 주행성능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투싼 페이스리프트는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한 친환경 디젤 엔진과 고효율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확보해 ▲디젤 2.0(2430만∼2847만원) ▲스마트스트림 D 1.6(2381만∼2798만원) ▲가솔린 1.6 터보(2351만∼2646만원) 등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운영한다.

특히 6단 변속기를 물렸던 디젤 2.0 모델은 전륜 8단 자동변속기로 바꿔 속력을 줄이거나 높일 때 부드럽게 주행할 수 있다. 최고출력 186마력, 최대토크 41.0㎏·m의 동력성능을 갖춰 안정적이면서 힘차게 속도를 낼 수 있다. 가솔린 1.6 터보 역시 11.9km/ℓ(복합연비, 2WD AT, 17인치 타이어 기준)로 연비가 개선됐다. 스마트스트림 D 1.6은 연비 향상, 실용성능 강화, 배기가스 저감 등이 장점이라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다양한 반(半)자율주행 기술도 기본사양으로 탑재됐다. 레이더와 카메라를 이용해 차량·보행자와의 충돌을 막는 전방충돌 방지 보조, 차로이탈 방지 보조, 피로나 부주의를 감지해 휴식을 권하는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이 적용됐다. 여기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또는 인공지능 스피커(‘누구’나 ‘기가 지니’)를 이용해 음성으로 도어를 잠그거나 공조 장치를 작동시키는 등 차량을 원격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가 현대차 중에서는 처음으로 탑재됐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8-1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