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용호 만난 이란 대통령 “미국 믿을 수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08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제재 거론하며 反美 전선 동참 촉구
리용호 “美행동 국제법 어긋나” 화답
핵 협상 조언 얻고자 이란 방문한 듯
하산 로하니(오른쪽) 이란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테헤란의 대통령궁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테헤란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산 로하니(오른쪽) 이란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테헤란의 대통령궁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테헤란 EPA 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나 “이란 핵합의(JCPOA)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은 믿을 수 없다”며 반미(反美) 공동 전선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이란을 방문한 리 외무상에게 미국의 핵합의 탈퇴에 이은 제재 복원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국제사회에서 의무와 약속을 지키지 않는, 믿을 수 없고 신뢰가 낮은 나라”라고 강조했다고 이란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상황에선 우방끼리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이란과 북한은 수십 년간 좋은 관계를 유지했고 앞으로도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리 외무상은 이에 “(미국의) 일방주의에 맞서는 것이 우리 정책이며,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한 것은 국제법과 규율에 어긋나는 행동”이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최근의 북·미 협상 국면을 의식한 듯 그 이상의 강력한 대미 비판은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로하니 대통령에 이어 이날 오후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과 회담한 뒤 북한으로 돌아갔다.

이란 외무부는 이번 방문이 리 외무상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리 외무상이 미국과 2년여간 핵 문제를 놓고 협상한 이란의 조언을 얻고자 방문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반미 성향의 이란 보수 매체 타스님뉴스는 “리 외무상의 이란 방문은 북한 지도부가 미국과의 협상 과정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과 향후 협상에 대해 미국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8-09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