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입맞춤

입력 : ㅣ 수정 : 2018-08-07 03: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리의 입맞춤 조지아 홀(22·잉글랜드)이 6일 영국 랭커셔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에서 끝난 미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잉글랜드 선수로는 2004년 캐런 스테플스 이후 대회 두 번째 우승이다. 리덤 세인트 앤스 로이터 연합뉴스

▲ 승리의 입맞춤
조지아 홀(22·잉글랜드)이 6일 영국 랭커셔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에서 끝난 미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잉글랜드 선수로는 2004년 캐런 스테플스 이후 대회 두 번째 우승이다.
리덤 세인트 앤스 로이터 연합뉴스

조지아 홀(22·잉글랜드)이 6일 영국 랭커셔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에서 끝난 미여자프로골프 (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잉글랜드 선수로는 2004년 캐런 스테플스 이후 대회 두 번째 우승이다.


리덤 세인트 앤스 로이터 연합뉴스
2018-08-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