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펜으로 꺼진 화면에도 메모하는 ‘LG Q8’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 삼성 ‘갤노트9’ 앞서 10일 출시
중가폰 시장 공략… 대화면폰 승부수
‘LG Q8’

▲ ‘LG Q8’

LG전자가 전용 펜을 탑재한 중가폰인 2018년형 ‘LG Q8’을 10일 출시한다. 삼성전자가 S펜을 실은 ‘갤럭시노트9’을 오는 24일 출시하는 데 앞서 가성비를 내세운 전용펜 대화면폰으로 맞선다는 전략이다.

Q8은 스타일러스 펜을 활용한 편의 기능과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점이 특징이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디스플레이에 바로 메모할 수 있는 ‘바로 메모’, 아무 화면에서나 즉시 메모하는 ‘팝 메모’, 메모 공간이 부족하면 손가락 2개로 화면을 터치해 아래로 내리며 쓸 수 있는 기능 등이 적용됐다. 재미를 더하는 편집 기능도 다양하다. 사진을 도안으로 바꿔 원하는 대로 색칠할 수 있는 ‘컬러링 북’, 저장된 사진을 꾸며 이모티콘처럼 쓰는 ‘나만의 이모티콘’, 동영상을 GIF 파일 형태로 편집해 움직이는 사진으로 만드는 ‘GIF 편집’ 기능도 포함됐다.

LG Q8은 18대9 화면비의 6.2인치 대화면을 장착했고, 후면 16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 광각 카메라가 탑재됐다. 원음에 가까운 소리와 입체 음향효과를 내는 ‘하이파이 쿼드 덱’, ‘DTS:X’를 탑재했고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인 ‘Q렌즈’, LG페이를 지원한다. 고속충전이 가능한 ‘퀵차지 3.0’을 지원하며 배터리 용량은 3300㎃h다. 출고가는 53만 9000원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8-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