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류관 기술 책임자가 말하는 평양냉면 맛의 비결

입력 : ㅣ 수정 : 2018-08-05 1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수 서서히 식혀야···국수에 식초 친 뒤 먹어야 제맛” 
3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 환영만찬에 나온 평양냉면. 2018.07.03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 환영만찬에 나온 평양냉면. 2018.07.03
사진공동취재단

4·27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한에서도 평양냉면의 인기가 높아진 가운데, 그 ‘원조’ 격인 평양 옥류관의 기술 책임자가 북한 매체에 냉면 맛의 비결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이달 4일자 신문에 ‘평양냉면, 남녘 손님들을 기다린다’는 제목으로 라숙경 옥류관 기사장(기술 책임자)과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라 기사장은 ‘옥류관의 평양냉면은 그 특유한 맛으로 유명한데 그 비결은 무엇인가’라는 통일신보 기자의 질문에 “무엇보다 국수 원료가 좋아야 한다”며 “순 메밀가루로 만들어야 구수하고 제맛이 난다”는 대답을 내놓았다.

그는 “육수를 끓였다 인차(이내) 식히면 맛이 푹 떨어진다”며 옥류관에서는 육수를 ‘서서히’ 식혀서 차갑게 한 뒤 국수를 만다고 덧붙였다.

라 기사장은 평양냉면을 더 맛있게 먹는 비법도 귀띔했다. “식초를 국수발에 친 다음 육수에 말아 먹어야 제 맛”이며 “냉면에 양념장을 치면 마늘과 파 냄새밖에 나지 않으므로 간장과 식초만 쳐야 한다”는 게 그의 말이다.

그는 옥류관에서 ‘과학적’ 토대를 갖춘 냉면 조리법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요리사들이 ‘수많은 발명 및 창의 고안증서’들을 받았다고도 소개했다.
지난 2일 남측 예술단 가수 소녀시대 서현이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2018.4.2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일 남측 예술단 가수 소녀시대 서현이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2018.4.2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기자가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라 기사장은 “남녘 동포들이 너도나도 풍치 좋은 이곳 옥류관에 와서 대동강의 경치를 부감하며(내려다보며) 평양냉면을 마음껏 들게 될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옥류관은 1961년 평양 대동강 기슭에 문을 연 대표적 고급 음식점으로, 북한을 방문한 손님들이 단골로 들러 외부에도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은 옥류관 수석요리사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직접 만든 평양냉면을 남측 평화의 집 만찬장 식탁에 공수해 화제가 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