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시작 ‘8시의 룰’ 깨지나

입력 : ㅣ 수정 : 2018-08-03 11: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극계, 주52시간 맞아 오후 7시 30분 공연 정례화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진은 기사와 관계가 없습니다.

300인 이상 사업장을 대상으로 주 52시간제가 시작되며 ‘오후 8시’로 일반화됐던 공연 시작 시간에도 변화가 감지된다.

서울문화재단은 8월부터 모든 공연의 시작 시간을 저녁 7시 30분으로 정례화하기로 했다. 먼저 남산예술센터와 삼일로창고극장에서 오는 17일 시작하는 기획공연 ‘퍼포논문’의 평일 공연시간을 기존 오후 8시 공연에서 30분 앞당기고 동반 1인까지 직장인 할인을 적용한다. 여기에 서울문화재단은 하반기 공연부터 공연비 소득공제 제도도 도입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러닝타임이 긴 작품에 한해 공연 시간을 30분 정도 앞당기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서울문화재단은 주 52시간제 도입을 맞아 모든 작품의 공연 시작 시간을 ‘19시 30분’으로 옮기기로 한 것. 서울문화재단 관계자는 “대학로의 다른 민간공연장도 공연시간을 앞당기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어 이같은 분위기에 맞춰 공연 시간대를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변화는 대학로 등의 극장이 서울 중심가와 지리적으로 멀지 않고 공연 관람층이 대부분 직장인이나 학생이라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두산아트센터도 하반기 공연하는 연극 ‘외로운 사람, 슬픈 사람, 힘든 사람’ 시작 시간을 오후 8시에서 오후 7시 30분으로 당기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초 공연계에서는 이처럼 공연 시작 시간을 앞당길 지 여부에 대해 반신반의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서울 예술의전당의 경우 2014년 음악당 공연 시간을 오후 8시에서 30분 앞당기려고 했다가 방침을 취소한 바 있어 공연 시간 조정에 대해 특히 민감하다. 당시 퇴근시간에 서울 서초구의 공연장까지 오는 소요시간 등을 고려하면 현실적이지 않다는 지적과 함께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이때문에 예술의전당이나 잠실 롯데콘서트홀 등의 음악 공연은 기존대로 ‘오후 8시 시작’의 틀을 바꾸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는 ‘6시 퇴근 관객’의 수요에 맞춰 공연 시작 전 작품을 소개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프리 렉처’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예술의전당측 관계자는 “주 52시간을 맞아 야외 무료 공연의 횟수를 늘리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지만, 공연 시간 조정 여부는 대관 기획사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