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엔 더 덥다는데…‘역대 최악’ 1994년 기록 깨질까

입력 : ㅣ 수정 : 2018-07-31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폭염 16일만 더 지속될 경우 경신
기상청 “서울 등 서쪽 최고 37도 이상
티베트 고기압·푄 현상 등 영향 탓”
가마솥더위에 내려앉은 도로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의 야탑10교 도로에 균열이 생긴 모습. 앞서 지난 29일 오후 10시 14분 교각 수도배관이 터져 물이 치솟았고 이 여파로 교각이 좌측으로 8도가량 기울고 아스팔트 도로가 갈라졌다. 경찰은 폭염으로 도로가 침하하면서 배관을 눌러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마솥더위에 내려앉은 도로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3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의 야탑10교 도로에 균열이 생긴 모습. 앞서 지난 29일 오후 10시 14분 교각 수도배관이 터져 물이 치솟았고 이 여파로 교각이 좌측으로 8도가량 기울고 아스팔트 도로가 갈라졌다. 경찰은 폭염으로 도로가 침하하면서 배관을 눌러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앞으로 폭염이 16일간 더 지속되면 2018년은 기상관측 사상 가장 더운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8월에도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역대 가장 더웠던 해인 1994년의 기록이 24년 만에 깨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폭염은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되는 것을 말한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7월 한 달 폭염 일수는 이날을 기준으로 14.8일(추정치)로 나타났다. 31일까지 폭염이 계속된다 해도 1994년 7월 기록인 18.3일에는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8월에도 폭염의 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1994년 ‘전체 폭염 일수’ 31.1일이라는 대기록을 넘어설 가능성은 여전하다.

8월만 놓고 보면 1994년의 폭염 일수는 10.4일에 불과했다. 2016년 8월 폭염 일수 16.7일에도 6.3일 밀리는 기록이다. 따라서 앞으로 올해 8월 폭염이 2016년 수준으로 나타난다면 전체 폭염 일수가 32일을 초과하게 돼 1994년의 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올해 7월의 폭염이 1994년 7월과 닮았다면, 8월 폭염도 2016년 8월을 닮아야 기록 경신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역대 폭염 일수는 1994년 31.1일, 2016년 22.4일, 2013년 18.5일, 1990년 17.2일, 1996년 16.8일 순이다. 올해는 아직 8월을 맞지 않은 상황에서 5위권에 올라 있는 상태다.

기상청은 8월에 폭염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북부 지역과 몽골 남쪽에 있는 티베트 고기압이 차차 세력을 확장해 한반도 부근의 북태평양고기압을 더욱 강화시켜 8월 초까지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될 것”이라면서 “푄 현상 등으로 서울을 비롯한 서쪽 지방의 낮 최고기온이 37도 이상 오르겠고, 역대 최고기온이 경신되는 곳도 많겠다”고 전망했다. 푄 현상이란 바람이 높은 산을 넘어오면서 온도가 올라가는 현상으로, 일본 오사카 서쪽에서 소멸한 12호 태풍 종다리로 인한 동풍이 태백산맥을 타고 영서지방으로 넘어오면서 데워져 수도권과 충청 지역의 기온을 높인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단기간 내리는 비는 더위를 식히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는 장기간 쭉 내리지 않으면 폭염을 식히기보다 오히려 습도만 높여 불쾌지수가 더욱 상승하게 된다”고 말했다.

물론 기상청은 8월 들어 폭염이 소강상태에 접어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7월과 8월 폭염 일에 차이가 있는 이유는 장마가 끝나는 날과 관련성이 깊다”면서 “7월 폭염이 기승을 부린 1994년과 올해는 장마가 일찍 끝났고, 8월에 폭염이 극성이었던 2016년은 장마가 늦게 끝났다”고 설명했다. 올해 장마가 예년보다 일찍 끝나면서 폭염이 일찍 왔을 뿐 8월의 폭염 양상은 2016년 모델이 아닌 1994년의 모델을 따를 가능성이 클 것이란 얘기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8-07-3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