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댐 붕괴 사고] SK건설 연내 상장 불투명…SK그룹株도 일제히 급락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2: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고 수습 주력”… 기업공개 늦출 듯
SK건설이 시공한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보조댐이 붕괴되는 참사에 25일 SK건설은 장외주식시장(K-OTC)에서 하한가를 찍었고, 상장된 SK그룹 주가도 동반 급락했다. SK건설은 발주처(PNPC) 지분 26%를 가진 데다 전체 시공을 맡아, 책임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룹 계열사 지분 정리를 위해 준비하던 상장도 급제동이 걸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날 K-OTC에서 비상장사인 SK건설은 전날 대비 29.99%(1만 750원) 떨어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 SK그룹주 대부분이 약세를 보였다. SK건설 지분을 가지고 있는 SK디스커버리(지분 28.25%)와 SK(44.48%)도 각각 11.89%와 5.11% 급락했다.

총공사비는 7781억원인 데다 지난 1분기 기준 공정률이 85.9%라 인명 구조 뒤 복구 비용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김준섭 KB증권 연구원은 “건설 공사 보험에 가입돼 있을 것이므로 직접적인 비용은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사태를 원활하게 해결하느냐가 SK건설의 해외 사업에 영향을 주고, 기업공개(IPO)가 늦어지면 SK의 투자지분 가치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봤다.

SK건설은 올해 사업계획서에 IPO를 명시하고 준비해왔다. 공정거래법상 SK나 SK디스커버리는 내년 12월까지 SK건설 지분을 정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올해 연말까지 상장 주관사를 선정해도 내년 상장이 가능하지만, SK건설은 우선 사고 수습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7-26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