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댐 붕괴 사고] 라오스 ‘긴급재난지역’ 선포… 생존자 3000여명 긴급구조 난항

입력 : ㅣ 수정 : 2018-07-26 0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입도로 유실·파괴돼 헬기로만 접근
흙탕물에 잠기며 나무·지붕 위로 대피
강풍 동반 폭우 예고 ‘엎친 데 덮친 격’
피해 집계 제각각… 국제사회 본격 지원
라오스 “도와주세요”  지난 23일 오후 8시에 붕괴 사고가 난 라오스 아타프주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댐에서 한꺼번에 방출된 50억t 규모의 물로 대규모 홍수가 발생한 세남노이 지역 주민들이 안전지대에 도착해 흙탕물을 헤쳐 나오고 있다. 사진은 24일 소셜미디어(SNS)에 게시된 현지 영상 캡처. 아타프 로이터 연합뉴스

▲ 라오스 “도와주세요”
지난 23일 오후 8시에 붕괴 사고가 난 라오스 아타프주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댐에서 한꺼번에 방출된 50억t 규모의 물로 대규모 홍수가 발생한 세남노이 지역 주민들이 안전지대에 도착해 흙탕물을 헤쳐 나오고 있다. 사진은 24일 소셜미디어(SNS)에 게시된 현지 영상 캡처.
아타프 로이터 연합뉴스

라오스 정부가 지난 23일 오후 8시(현지시간) 붕괴 사고가 발생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 댐 홍수 피해 지역을 ‘국가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현지 영문 매체 비엔티엔타임스는 25일 통룬 시술릿 총리가 전날 긴급재난지역을 선포한 데 이어 중앙 정부와 아타프 주정부, 국방부가 긴급회의를 열고 수색·구조 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피해 집계 상황도 제각각이다. 비엔티엔타임스 등 현지 매체들은 최소 19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 실종 상태이며, 8개 마을 4200명 이상 수해 피해를 입었다고 전했다.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는 이날 베트남 국가재난대응수색구조위원회를 인용해 라오스댐 붕괴 사고로 최소 70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AFP·BBC 등 외신들은 사망자가 20명 이상 확인됐으며, 이재민도 8개 마을 6000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라오스 아타프주 당국자는 “사망자 19명이 발견됐으며 실종자 규모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AFP통신에 전했다. 이 관계자는 “댐 붕괴로 홍수 피해가 광범위한 지역에 발생했지만 해당 지역이 외딴 오지인데다 진입 가능한 도로들이 유실되거나 파괴돼 헬기로 접근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구조 활동에도 상당한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BC 라오스뉴스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영상에는 흙탕물에 잠긴 주택 지붕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생존자들의 모습부터 한 여성이 나무 위에 대피한 어머니를 살려달라고 울면서 호소하는 긴박한 장면도 담겨 있다. 긴급 구조가 필요한 생존자 규모도 3000명이 넘는다는 현지 보도도 나오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구조 상황이 악화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지 언론들은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더 쏟아질 것이라는 라오스 기상청 예보를 전하며 홍수 피해가 확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빨라졌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의 구조·구호 지원을 표명했고, 인접 국가인 태국은 구조 전문팀을, 베트남은 헬기 등을 재해 현장에 급파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희생자에 대한 위로를 전하고 “모든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라오스 국영상업은행(BCEL)이 피해자 지원을 위해 스마트폰 앱과 인터넷에서 개설한 크라우드펀딩이 하루 만에 목표액인 20억킵(약 23만 8000달러)의 절반이 넘는 10억 5000만킵에 도달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라오스타임스와 외신들은 광범위한 지역에서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고 학교와 창고, 벌판에 설치한 천막 등에서 이재민이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더 많은 구호 물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7-26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