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도 피해 간 한반도

입력 : ㅣ 수정 : 2018-07-25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힘 못쓰고 쓰러진 손오공...북태평양고기압에 막혀 진로 변경
기상청 제공

▲ 기상청 제공

2주 가까이 밤낮 없이 숨 막히는 더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결국 낮 최고기온이 40도를 넘어서는 곳이 나왔다. 더군다나 올 여름 폭염은 열기를 식혀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태풍마저도 근접하지 못하게 하는 등 1994년 최악의 더위를 뛰어 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24일 기상청은 비공식적이기는 하지만 경북 영천시 신녕면 신녕초등학교 내에 설치된 신령 자동기상관측기기(AWS) 기록으로 오후 3시 27분 기준 40.3도를 넘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해당 지역은 구름 한 점 없어 햇빛이 강하고 뜨거운 남서류가 계속 유입되는 한편 팔공산 뒤쪽에 위치한 지형적 효과까지 더해져 40도를 넘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오후 4시 11분에 경기 여주시 흥천면에 있는 흥천AWS도 40.3도를 기록했다.

공식기록으로는 1942년 8월 1일 대구에서 40도를 넘어선 것이 유일하지만 AWS 기준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더웠던 것으로 알려진 2016년 8월 12일 경북 경산시 하양읍에 설치된 하양AWS에서도 40.3도를 기록한 바 있다.

현재 정체된 한반도 주변 동북아 지역 기압계를 흔들어 열기를 식혀줄 것으로 기대됐던 태풍들도 폭염의 기세에 눌려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기상청은 “23일 새벽 제10호 태풍 암필이 중국 칭다오 서북서쪽 약 320㎞ 부근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소멸으며 제11호 태풍 우쿵이 일본 도쿄 동남동쪽 2070㎞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국어로 ‘손오공’을 의미하는 ‘우쿵’은 북태평양고기압에 가로막혀 한반도는 물론 일본 내륙에도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해상에서만 머물다가 오는 27일 일본 삿포로 동쪽 약 960㎞ 해안에서 소멸될 것으로 전망됐다. 동북아에 더위를 가져온 북태평양고기압의 기세에 눌려 ‘손오공’이 힘도 못 쓰고 사라지는 형세다.

25일 역시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는 한편 밤사이에 열대야가 나타나는 지역도 확대되는 등 가마솥 더위는 계속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전국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 낮 최고기온은 33~38도 분포로 평년보다 4~7도 높은 수준을 보이겠다.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북부, 남부 내륙 일부 지역은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기다리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지만 강수량이 5㎜ 안팎에 불과하다. 폭염을 식히기에는 턱 없이 부족한데 반해 뜨거운 열기로 인해 비가 증발되면서 습도는 도리어 높아져 불쾌지수가 덩달아 올라갈 것으로 전망됐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7-2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