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전력수요 역대 최고… 전력예비율 9% 붕괴

입력 : ㅣ 수정 : 2018-07-23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업부·한전 비상대응체계 돌입
오늘 기업에 첫 수요 감축 검토
새달 초까지 250만㎾ 공급 확충
DR 활용 땐 전력수급 무난할 듯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최대 전력 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력 예비율도 8%대까지 떨어졌다. 정부는 올여름 들어 처음으로 기업들에 전력 수요 감축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오후 4~5시 평균) 전력 수요는 9070만㎾를 기록했다. 기존 역대 최고치인 지난 2월 6일의 8824만㎾를 넘어섰다. 정부가 예상한 올여름 최대 전력 수요인 8830만㎾를 웃도는 수준이다.

전력 공급 예비력은 760만㎾, 예비율은 8.4%다. 업계에서는 예비율 10%대를 안정적으로 보지만 이날은 9% 선마저 무너졌다. 예비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2016년 8월 23일 9.6% 이후 처음이다. 2016년 8월 22일의 8.0%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전력 수요는 지난주에도 네 차례나 여름철 역대 최대 전력 수요를 넘어섰다. 앞서 산업부는 8월 둘째 주나 셋째 주에 전력 수요가 최대 예측치인 8830만㎾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이른 폭염으로 전력 수요 급증 시기가 앞당겨졌다. 산업부에 따르면 공급 예비력이 500만㎾ 미만으로 떨어지면 전력 수급 위기 경보가 발령된다. 예비력이 300만㎾ 미만으로 떨어지면 전력 수급 비상조치 매뉴얼에 따라 긴급 절전이 시행된다.

산업부는 24일 최대 전력 수요에 대해 “오늘(23일)과 유사하거나 다소 상승할 것”이라면서 “수요감축요청(DR) 시행 여부에 대해 전력 수급 여건과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둔 기업들의 조업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R은 사전에 전력거래소와 계약한 기업이 피크 시간에 전기 사용을 줄이면 정부가 보상하는 제도다. 2014년 도입된 DR은 지난해 여름에도 두 차례 발령됐지만 정부가 전력 부족에 대한 책임을 기업에 떠넘긴다는 비판도 받았다. 이에 정부는 기업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하루 전에 예고하고, 예비력이 1000만㎾로 떨어지는 상황 등에 한해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력거래소는 이날 대상 기업들에 24일 DR을 발령할 수도 있다고 공지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날 국회 업무보고에서 “발전기 공급이 계획대로 확충되고 있고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비상 자원도 갖추고 있는 만큼 전력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발전기 5기 정비와 송변전 설비 보강이 마무리되면 이달 말부터 다음달 초에는 250만㎾ 이상의 공급 능력이 추가 확충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조성봉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이번 주말로 갈수록 폭염의 누적 효과는 훨씬 심각해질 것”이라면서 “에어컨 사용이 급증하면서 긴급 절전 계획 등을 실시하는 상황까지 갈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7-2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