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가장 무더운 ‘대서’… 한반도 ‘녹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23 1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38도, 24년 만에 최고 폭염… 텅 빈 도심·붐비는 쇼핑몰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8.0도(종로구 송월동 기상청 서울관측소 기준)를 찍은 22일 서울 광화문 도심이 텅 비어 있다. 이날 서울 기온은 올해 최고치이자 1994년 7월 24일 38.4도 이후 24년 만에 최고치다. 12일째 극심한 무더위가 이어지자 정부는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킨다는 방침을 세웠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38도, 24년 만에 최고 폭염… 텅 빈 도심·붐비는 쇼핑몰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8.0도(종로구 송월동 기상청 서울관측소 기준)를 찍은 22일 서울 광화문 도심이 텅 비어 있다. 이날 서울 기온은 올해 최고치이자 1994년 7월 24일 38.4도 이후 24년 만에 최고치다. 12일째 극심한 무더위가 이어지자 정부는 폭염을 ‘자연재난’에 포함시킨다는 방침을 세웠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절기상 1년 중 가장 덥다는 대서(大暑)인 23일 아침 최저 기온이 현대적인 기상관측 시스템 사상 111년 만에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6시 45분 현재 강릉의 기온은 31.0도로, 1907년 이래 전국적으로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전국 아침 최저기온이 30도를 넘은 것은 2013년 8월 8일(30.9도)이 처음이었는데, 이날 이 기록이 깨졌다.

이날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도 29.2도로 역시 서울에서 관측 이래 가장 높다. 지금까지는 1994년 8월 15일에 기록한 28.8도가 가장 높았다.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 온도가 25도를 유지하면 열대야라고 부른다. 지난밤엔 울진 29.3도, 포항 29.0도, 수원 28.2도, 부산 27.5도, 대구 27.4도, 청주 27.4도, 광주 26.0도, 제주 27.0도 등에서도 열대야가 나타났다.

고온현상은 계속돼 오늘도 최고기온이 35도 안팎을 보이는 등 전국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이날 기상청은 낮 최고기온이 33∼37도의 분포를 보인다고 예측했다. 한낮기온이 대구와 경주는 37도,서울과 수원은 36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져 온열 질환자 발생과 농·축·수산물 피해가 우려된다. 소나기가 내리는 강원 남부 산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칠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야영객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내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태풍 ‘암필’(AMPIL)의 간접적 영향으로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제주도 모든 해상과 서해 남부 먼바다에 높은 물결이 일겠다.

제주도와 남해안,서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1.5m,남해 앞바다 0.5∼2.0m,동해 앞바다 0.5∼1.0m로 일겠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