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더위

입력 : ㅣ 수정 : 2018-07-18 0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흘 새 온열질환 285명 폭증·2명 사망
한낮 활동·커피 등 카페인 음료 피해야

폭염 기세가 심상찮다. 최근 나흘 만에 온열질환자가 285명이나 발생하고 2명이 사망했다.

1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온열질환 감시 체계가 가동된 지난 5월 2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신고된 온열환자는 551명으로, 이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특히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전체 환자의 52%인 285명이 발생했다. 사망자 4명 가운데 2명은 이 시기에 나왔다. 올해 사망자는 80대 할머니 2명과 70대 할머니 1명, 2세 남자아이 1명으로 모두 노약자였다. 사망 아동은 차 안에서, 나머지 노인들은 집 주변과 밭에서 활동하다 쓰러져 숨졌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발생한 온열환자는 모두 6500명이다. 이 가운데 40%(2588명)는 정오에서 오후 5시 사이 논밭과 작업장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 7월 11일부터 8월 20일까지 발생한 환자가 전체의 78%(5077명)에 이르러 올해도 여름철 온열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폭염이 심하면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어지러움과 두통,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

또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위험 시간대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하면 챙이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을 착용해 온열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커피를 포함해 카페인 음료는 소변량을 늘려 탈수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7-1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