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망설이면 앙상블 될 수 없어… 내 색깔 존중하는 연주 하고 싶어”

입력 : ㅣ 수정 : 2018-07-16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연소 플루트 수석’ 김유빈 21일 국내 첫 리사이틀 가져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소나타와 파르티타’는 바흐 음악 전체를 대표하는 것과도 같은 작품번호(BWV) ‘1001번’으로 시작한다. 그 뒤를 ‘무반주 첼로모음곡’(BWV 1007~1012번)과 ‘무반주 플루트를 위한 파르티타’(BWV 1013번)가 잇는다. 과장해서 얘기하면 플루트는 바흐의 독주악기 ‘서열 3위’쯤 해당된다고 말할 수 있을까. 16일 만난 플루티스트 김유빈의 자신감 넘치는 말을 들어보면 ‘그렇다’고 답할 수 있겠다.
김유빈 플루티스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유빈 플루티스트

“제가 망설이면 앙상블이 될 수 없겠죠. 수석이 확고하게 연주해야 다른 단원이 좇아올 수 있습니다.”

2016년 19세의 나이로 독일 명문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최연소 플루트 수석’으로 선임된 김유빈이 말하는 오케스트라 수석의 덕목이다. 오는 21일 국내 첫 리사이틀을 앞둔 김유빈과의 대화에서는 호기로움이 묻어났다.

오케스트라 오디션이 처음이었던 10대의 동양인 연주자는 3차에 걸친 오디션을 거쳐 독일 명문악단에 입단했다. 그는 지원 당시 음악원 졸업 연주를 준비하던 학생 신분이었다. 만 21세의 그는 현재 오케스트라의 유일한 플루트 수석이며, 가장 나이 어린 단원이기도 하다. 입단 당시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단원 사이에서 논란도 있었지만, 10개월의 수습 기간 뒤 진행된 단원 투표를 통해 지난해 10월 종신 수석의 지위까지 받았다.

그가 종신 수석의 위치에 오를 수 있었던 또 다른 배경에는 상임지휘자인 이반 피셔가 있었다. 김유빈은 “입단 초기에는 위축됐던 것도 사실”이라며 “그때 ‘너를 보여 줘야 한다’, ‘너 자신의 음악을 하라’는 이반 피셔의 격려가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유빈은 앞서 정기연주회에서 베토벤 교향곡 6번을 연주할 때 일반적인 오케스트라 악기 배치 순서와 반대로 자신을 비롯한 목관악기가 현악기 앞에 위치해 전체 연주를 이끌었던 경험을 소개했다. 세계적 거장은 이런 방식으로 젊은 연주자의 어깨에 힘을 실어 줬다. 김유빈은 “작곡가가 원하는 본질을 중시하려고 하고, 악보대로 연주하는 것도 좋지만, 그 안에서 연주하는 것은 자기 자신”이라며 “내 색깔을 존중하는 연주, 재밌는 연주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프랑스와 독일, 스위스, 미국 등에서 이미 리사이틀을 열었던 그이기에 이번 국내 공연은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그가 유학했던 프랑스와 현재 활동하고 있는 독일의 음악을 각각 선곡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7-1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