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군 이래 최대 ‘기수 파괴’… 4기수 낮춘 해군총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17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심승섭 중장 전격 발탁
해군 장성 10여명 물갈이될 듯
기무사 사태로 군개혁 여론 커져
육군·공군도 파격 인사 가능성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신임 해군참모총장으로 현 참모총장보다 무려 4기수나 낮은 기수를 파격 발탁했다. 육·해·공군을 망라해 역대 2~3기수 아래를 총장으로 발탁한 사례는 있었지만 4기수 아래는 창군 이래(6·25전쟁 시 제외) 처음이다.

국방부는 이날 신임 해군참모총장에 현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인 심승섭(55·해사 39기) 해군 중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7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심 중장을 해군총장(대장)으로 진급 및 보직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해사 35기인 현 해군참모총장보다 무려 4기수나 낮은 파격 발탁 인사다. 이에 따라 10여 명의 해군 고위 장성이 대거 물갈이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현재 국군기무사령부 사태 등 군 개혁 이슈가 불거진 상황이라는 점에서 육군, 공군 등 다른 군 인사에서도 파격인사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 해군총장의 임기 만료는 9월이지만, 새로운 총장에 의한 후반기 중요업무 추진과 인사권 보장 등을 위해 스스로 퇴진을 희망해 이를 수용해 교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정권 시절인 2016년 9월 임명된 엄현성 현 해군총장은 지난해 8월 임명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육사 39기)과 이왕근 공군참모총장(공사 31기)보다 두 기수 높다. 따라서 심 내정자가 임명되면 전진구 해병대사령관(해사 39기)과 함께 육군총장과 공군총장이 역으로 두 기수 높아지는 상황이 된다. 해군 내부적으로도 총장의 기수가 낮아지면서 해사 35기, 36기, 37기, 38기, 39기 해군 고위 장성 10여 명에 대한 인사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0월 중장급 후속 인사가 이뤄진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해군총장보다 높은 기수인 해군 장성이 자진 사퇴 의사를 보이면 인사 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심 내정자는 1함대 사령관과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등을 역임한 해상작전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국방부는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한 군사 전문성과 해상작전 지휘능력을 갖췄으며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한 전략적 식견과 군심을 결집할 역량을 겸비하고 있어 국방개혁을 선도할 해군참모총장 적임자로 선발했다”고 내정 이유를 설명했다.

부인 이경숙 씨와 1남 1녀가 있다.

▲전북 군산 ▲군산고 ▲해사 39기 ▲합참 작전2처장 ▲합참 전력2처장 ▲제1함대사령관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해군본부 인사참모부장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7-1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