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년동안 술은 더 마시고 운동 더 안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7-15 17: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흡연율 21.7%… 4.4%P 줄어
지난 10년간의 지역주민 건강자료를 분석한 결과 음주를 즐기고 운동하지 않는 사람이 늘어난 반면 흡연자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위험 음주율 2008년보다 0.7%P 늘어

15일 질병관리본부의 ‘2017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주요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흡연율은 감소한 반면 걷기 등 건강생활 실천율, 비만, 폭음 등의 평가 지표는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2008년 처음 도입돼 매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는 8~11월 전국의 성인 남녀 22만 8000명을 조사했다.

지난해 ‘현재흡연율’은 21.7%로 10년 전인 2008년과 비교해 4.4% 포인트, 전년보다는 0.8% 포인트 감소했다. 조사 대상 254개 지역에서 전년보다 현재흡연율이 증가한 지역은 91곳, 감소한 지역은 158곳으로 감소 지역이 많았다. 반면 ‘고위험 음주율’은 지난해 19.2%로 2008년보다 0.7% 포인트, 전년보다는 0.6% 포인트 늘었다. 고위험 음주율이 증가한 지역은 147곳, 감소한 지역은 106곳이었다.

●걷기 39.7%… 10년 새 10.9%P 감소

‘걷기 실천율’은 지난해 39.7%로 2008년과 비교해 10.9% 포인트나 감소했다. 전년보다는 1.0% 포인트 줄었다. 다만 지역별로 전년보다 실천율이 높아진 지역은 155곳, 감소한 지역은 97곳으로 증가 지역이 많았다. 비만도 계속 악화되고 있다. 스스로 비만이라고 여기는 사람의 비율인 ‘비만율’은 지난해 28.6%로 2008년 대비 7.0% 포인트, 전년 대비 0.7% 포인트 늘었다. 금연, 절주, 걷기를 모두 실천하는 사람 비율인 ‘건강생활 실천율’은 지난해 27.0%로 2008년과 비교해 7.5% 포인트 줄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7-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