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언어저널리즘/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11 2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경우 어문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팀장

‘스포츠저널리즘’은 ‘스포츠와 관련된 소식을 언론 매체가 보도하거나 전달하는 활동’이다. 사전적인 풀이다. 이런 방식으로 ‘언어저널리즘’을 말하면 ‘언어와 관련된 정보와 소식을 언론 매체가 보도하는 활동’이 된다.

‘언어저널리즘’이란 용어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언론은 꾸준히 언어와 관련한 소식을 전달해 왔다. 그중 가장 두드러진 건 어문 규범이다. 언론의 지속적인 소개로 맞춤법은 널리 알려졌고, 정착돼 가고 있다. 표준어는 과하다 할 만큼 생활 곳곳에 뿌리를 내렸다. 질서 있는 소통이 되는 데 언론 매체가 기여한 바가 적지 않다.

어문 규범 외적인 분야로 눈을 돌리면 아쉬움이 많다. 정치가 언어와 밀접한데도 정치 언어에 대해서는 덜 말해 왔다. 절제되고 품격 있는 정치 언어를 관심 있게 요청해야 했다. 정부 부처에서 나오는 행정 언어들은 때로 어렵고 명령적이고 권위적이다. 전문 용어들은 정비되지 않아 지나치게 어렵거나 일관성이 없는 것들이 많다. 이러한 것들에 대해서도 더 비판하고 알릴 필요가 있다. 전문 용어들이 표준화되고 대중과 가까워지는 것은 그 분야의 저변이 넓어지고 발전하는 일이다.

일상의 언어들에는 호칭에서 보듯 전근대적인 것들이 남아 있다. 시대에 맞게 바뀌는 데 힘을 실어야 한다. 이러한 활동은 더 성숙하고 민주적인 사회로 가는 길과 닿아 있다.

2018-07-1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