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고용창출 인색 외국계금융사, 연평균 1조 2000억여원 본국에 송금

입력 : ㅣ 수정 : 2018-07-08 2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5년여 동안 6조 7805억
배당·광고·위탁수수료 등 명목
SC제일은행 8788억 ‘최다’

우리나라에 진출한 외국계 금융사들이 연평균 1조 2000억여원을 해외 본사로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공헌 활동이나 고용 창출 등에는 인색한 상황에서 국내에서 거둬들인 수익의 대부분이 이렇다 할 견제 장치 없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는 것이다.

8일 금융감독원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영업 중인 외국계 금융사들은 2013년부터 2018년 1분기까지 5년여 동안 6조 7805억원을 본국에 송금했다. 대상은 외국계 은행 40개, 증권사 11개, 보험사 28개, 자산운용사 23개 등 102개다.

2013년 1조 257억원에서 2014년 8106억원으로 주춤했던 본국 송금액은 2015년 1조 5815억원, 2016년 1조 3382억원, 지난해 1조 3933억원, 올해 1분기 6312억원 등으로 늘었다. 연평균 1조 2299억원이다.

업종별로는 은행의 송금액이 3조 4587억원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SC제일은행이 878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HSBC 8302억원, 한국씨티 4713억원, JP모건 1628억원 등의 순이었다. 금융 당국의 고배당 자제 요청을 아랑곳하지 않는 실정이다. 외국계 은행의 배당 성향은 일반 국내 은행의 약 2배다. 또 증권사들의 송금액은 1조 7358억원, 보험사 1조 1945억원(올해 1분기 미포함), 자산운용사 3915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외국계 금융사들은 이익금, 광고비 등 본점 경비, 위탁수수료, 상표이용료, 자문수수료 등 다양한 명목으로 본국에 돈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적정성 여부를 판단할 수단은 마땅찮다. 더욱이 외국계 금융사들의 국내 사회공헌 활동은 미미하다.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금융기관의 순이익 대비 사회공헌 활동비 지출 부문에서 한국씨티은행과 SC제일은행 등은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박 의원은 “약탈적 송금”이라면서 “이익의 일정 부분을 국내에 재투자하거나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하는 법적 체계를 마련해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7-09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