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철 “김정은, 오늘 통일농구 못 볼 수도”

입력 : ㅣ 수정 : 2018-07-05 1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철 노동당부위원장이 5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을 깜짝 방문해서 방북중인 남북통일농구경기단장인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환담을 나눴다. 2018. 7. 5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철 노동당부위원장이 5일 오전 평양 고려호텔을 깜짝 방문해서 방북중인 남북통일농구경기단장인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환담을 나눴다. 2018. 7. 5
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진행되는 남북통일농구 경기를 보지 않을 수도 있다고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우리 측 대표단에 전했다.

김영철은 이날 평양 고려호텔을 방문해 오전 10시 20분부터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남측 정부 대표단 5명과 환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지지도 중이셔서 오늘 경기도 못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저보고 나가서 (남측 대표단을) 만나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부위원장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남북통일농구 경기를 TV로 관전했다.

한편 남북통일농구 둘째 날인 이날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는 여자부와 남자부 선수들의 남북 친선경기가 오후 3시부터 차례로 열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