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예술대 공연단, 텐진외국어대학교 초청공연 성황리에 마쳐

입력 : ㅣ 수정 : 2018-07-04 09: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석예술대학교는 지난달 26일 중국 텐진시에 위치한 텐진외국어대학교에서 ‘2018 한국 백석예술대학교 초청공연’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석예술대학교는 지난달 26일 중국 텐진시에 위치한 텐진외국어대학교에서 ‘2018 한국 백석예술대학교 초청공연’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백석예술대학교가 중국과 문화교류에 앞장서며 한국 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

백석예술대학교는 지난달 26일 중국 텐진시에 위치한 텐진외국어대학교에서 ‘2018 한국 백석예술대학교 초청공연’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교수와 학생 등 총 30명으로 구성된 공연단은 한국 전통음악과 K-팝, 드라마 OST 등을 선보이며 중국 관객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날 ‘Love and Everlasting Friends’라는 제목으로 선보인 공연은 중국 측의 노래와 피리연주로 시작됐다.

1부는 ‘Sound from Korea’라는 주제로 백석예대 한국음악 전공 학생들의 사물놀이로 신명나는 한마당을 펼쳤다. 이어 뮤지컬 전공학생들의 K-팝 댄스, 실용음악 전공 학생들의 K-팝 노래공연, 그리고 교회실용음악 학생들의 드라마 OST를 잇달아 선보였다. 2부는 ‘Passion from Korea’로 뮤지컬 전공학생들의 춤과 실용음악 학생들의 랩, 그리고 팝송으로 꾸몄다.


이어 3부는 학생들에 이어 백석예술대학교 교수들의 무대가 진행됐다. ‘Love from Korea’라는 제목으로 꾸민 3부 무대는 실용음악 전공장인 이희갑 교수와 교회실용음악 곽은주 교수, 뮤지컬 전공장 강신주 교수의 노래로 객석을 매료시켰다.

마지막 4부는 ‘Harmory from Korea’로 한국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의 조화를 선보이면서 한국 교민들의 마음 깊은 향수를 위로했으며, 중국 노래 ‘모리화’와 한국의 ‘아리랑’을 한중 참가자들이 함께 부르며 양국의 화합과 연대를 염원했다.

공연을 마친 후 윤미란 총장은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 모두 사랑을 나누고 영원한 우정으로 하나가 된다는 마음을 나눴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는 텐진외국어대학교와 영원한 친구가 되길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텐진외국어대학교 천파춘 총장은 “백석예술대학교와 손을 잡은 3년 동안 많은 교류와 유익을 쌓았다. 이번 행사를 통해 양교가 더욱 우의를 돈독히 하여 공동의 이익을 얻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백석예술대하교는 지난 2015년 텐진외국어대학교와 MOU 체결 이후 3년째 학술, 문화, 학생 교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텐진외국어대학교의 초청을 받아 중국 현지에서 공연을 펼치게 됐다.

한편 텐진외국어대학교 초청공연에 앞서 25일에는 텐진 한국인상회 요청을 받아 텐진한국국제학교에서 공연을 펼쳤다. ‘2018 한중열린음악회’는 K-팝을 중심으로 한국 가요와 전통음악으로 꾸며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