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주민의 삶이 바뀌는 민선 7기/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입력 : ㅣ 수정 : 2018-07-02 0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선 7기가 시작됐다. 두 번째로 맞이한 구청장 취임이지만 아직도 어려운 자리라고 느낀다. 다시 주어진 기회인 만큼 더 큰 책임감을 느끼며, 주민들을 위해 무슨 일을 해야 할지 끊임없이 머릿속에 그려 본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고맙게도 선거운동 중 많은 주민으로부터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젊은 청장이 열심히 한다’, ‘강한 추진력으로 많은 일을 해냈다’ 등 민선 6기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였다.

실제로 민선 6기는 성과가 많았다. 특히 십수년간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가지 못했던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조성 사업을 3년 만에 계획 단계에서 실행 단계까지 진척시켰다. 지난 5월 국제설계 공모를 통해 조감도까지 완성함으로써 동작의 구체적인 변화를 주민들과 공유할 수 있게 됐다.

보육청, 어르신행복주식회사, 안심주택 시리즈 등 혁신적인 정책들도 전국 최초로 선보이며 주민복지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세웠다. 이처럼 동작의 도시 구조와 시스템을 조금씩 바꾸는 중이지만 모두 시간이 쌓여야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는 정책이거나, 모든 계층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은 아니었다. 이 때문에 민선 6기가 무수한 성과를 보인 것에 비해 주민들이 직접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보편적 삶을 위한 정책은 부족하지 않았나 스스로 반문해 본다.

선거를 앞두고 주민들이 지방정부에 거는 기대는 ‘경제성장’, ‘일자리 창출’ 등 먹고사는 문제였다. 한 일간지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전국 16개 광역 시·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8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에서 보듯 주민들의 지방정부에 거는 기대가 중앙정부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주민들은 이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경계를 구분 짓지 않는다. 오히려 가장 가까운 소통창구로 자리 잡은 지방정부에 점점 더 많은 것을 요구하는 추세다.

민선 6기 4년간 동작의 경제적 자립과 성장에 초점을 맞추고 행복한 변화를 위해 뛰어왔다면, 이제는 주민들의 일상을 꼼꼼히 챙기며 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정책을 펼치고자 한다. 마을버스 노선 조정, 차로 확장, 미세먼지 저감 등 주민공감 행정에 집중할 생각이다. 아동, 청소년, 여성, 어르신, 장애인, 다문화 등 전 계층이 누려야 할 생애주기 공공서비스도 구상 중이다.

민선 7기를 맞은 지방자치는 개헌 가능성과 더불어 질적인 변화에 직면한 상태다. 재정분권, 단위사업 조정 등 아직 선행 과제가 남았지만 ‘주민들의 생활 속 변화’를 만들어 간다는 다짐으로 새로운 민선 7기를 준비하겠다.
2018-07-0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