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광장] 전 세계 주목, MICE 중심도시 서울/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

입력 : ㅣ 수정 : 2018-06-28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회의 분야에서 서울의 괄목할 만한 성장은 해외 통계로도 입증되고 있다. 지난 15일 발표된 국제협회연합(UIA)의 도시별 국제회의 개최 순위를 보면 지난해 서울시는 전 세계 1104개 도시 중 688건의 국제회의를 개최, 3년 연속 세계 3위를 기록했다. 국제적인 관광전문지 ‘비즈니스 트래블러’(Business Traveller)도 서울을 6년 연속 국제 비즈니스 미팅 도시로 선정하는 등 서울이 마이스(MICE) 개최지로 주목받고 있다.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준호 서울시 관광체육국장

이러한 성과가 있기까지 서울시의 각별한 노력이 있었다. 서울시는 MICE 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2013년 ‘MICE 육성 마스터플랜’을 수립, 종합 지원에 나섰다. MICE 유치를 위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개발했다. 서울의 독특한 장소 발굴에도 앞장섰다.

서울 MICE 산업의 성장은 세계적인 인지도 확대뿐 아니라 구체적인 경제적 파급효과로도 나타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MICE의 외국인 참가자는 개별 여행객보다 지출액이 약 2배가 높고 체류 기간도 1.2배가 길어 경제적 파급효과가 매우 크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서울은 MICE 개최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약 5조 4804억원(2015년 기준)에 이르며, 이로 인한 고용 유발효과는 2만 908명으로 추정된다. 이는 2000㏄ 이상 중형차를 약 19만 6197대 수출한 효과와 맞먹는다.

MICE 시장을 둘러싼 외부 환경이 녹록한 건 아니다. 전 세계는 이미 지속 가능한 미래 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MICE 시장을 둘러싸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싱가포르는 정부 주도로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으며, 호주는 시드니에 컨벤션복합지구를 건립하고 있다. 미국은 라스베이거스의 컨벤션센터를 확장하고, 뉴욕 맨해튼 자비츠센터도 확충하고 있다.

서울시는 잠실 등 동남권 일대를 마이스 인프라가 집적되는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마곡산업단지에는 8만 2724㎡ 규모의 비강남권 최대 MICE 복합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족한 MICE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확충하고 글로벌 톱 수준의 국제 행사를 유치하고자 한다. 인력·자금 지원 등 다양한 육성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MICE 세계 1위 도시, 이는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목표로 다가오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세계에서 인정받는 최고 수준의 MICE 도시가 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동력은 서울시와 MICE 관련 업계 종사자, 주최 기관, 그리고 시민들의 협력일 것이다. 2025년에는 서울시가 명실상부한 세계 MICE 1위 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2018-06-2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