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준지, 파리서 여성복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8-06-24 1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의류 브랜드 준지가 ‘패션의 중심지’ 파리에서 여성복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삼성물산은 준지가 지난 2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팔레 드 도쿄’에서 패션쇼를 열고 새롭게 선보일 여성복 라인을 비롯한 2019년 봄·여름 시즌 컬렉션(?사진?)을 선보였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컬렉션에서 준지는 ‘대안’을 주제로 형광색, 주황색 등 강렬한 색상과 과감한 체크무늬와 줄무늬, 비닐 소재 등을 활용한 파격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특히 모두 17명의 모델 중 9명을 여성으로 배치하고, 모두 37가지의 착장 중 절반 이상인 20가지를 내년에 새롭게 선보이는 여성복으로 구성해 기대감을 높였다.

남성복 브랜드에서 출발한 준지는 2016년 성별에 따른 특징을 배제한 ‘젠더리스’ 패션을 선보인 이후, 지난해 내놓은 ‘여성 캡슐 컬렉션’의 완판에 힘입어 여성복 라인 공식 출시를 앞뒀다.

준지는 오는 9월 파리에서 여성복 판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또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도 팝업스토어를 문열어 남성복 240가지, 여성복 160가지 등 모두 400여가지 아이템을 통해 고객 반응을 살핀 후, 내년 봄 여성복 라인을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